'가왕' 조용필이 돌아온다…'히트' 19집 발매 이후 9년만

'가왕' 조용필이 돌아온다…'히트' 19집 발매 이후 9년만
조용필, "장르 안 따져" 다양한 곡 검토
"연내에 새 음반 내는 것 목표로 작업중"
  • 입력 : 2022. 04.20(수) 10:03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가수 조용필. 연합뉴스

'가왕'(歌王) 조용필이 올해 안에 새 음반을 들고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조용필은 최근 새 음반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해 신곡 만들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용필 측의 한 관계자는 "조용필이 새 음반 작업을 이전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있다"며 "연내에 신보를 내는 것을 목표로 작업 중"이라고 전했다.

조용필 측은 특정 장르나 콘셉트에 제한하지 않고 다양한 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목표한 대로 연내 신보를 낸다면 2013년 19집 '헬로'(Hello) 이후 9년 만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새 음반이 정규 음반이라면 조용필에게는 20집이 된다.

1968년 록그룹 애트킨즈로 데뷔한 조용필은 김트리오, 조용필과그림자 등 밴드를 거쳐 솔로로 나섰다.

1976년 '돌아와요 부산항에'가 히트한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창밖의 여자', '단발머리' 등이 수록된 1집으로 국내 가요계 사상 첫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그는 이후 국내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돌파, 최초 누적 앨범 1천만장 돌파, 일본 내 한국 가수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돌파, 한국 가수 최초 미국 뉴욕 라디오시티 공연 등 무수한 기록을 세웠다.

가장 최근 발표한 정규 19집 앨범의 경우, '바운스'(Bounce)와 '헬로' 등의 곡이 세대를 아울러 널리 사랑받으면서 23년 만에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뽐내기도 했다.

조용필은 2018년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새 음반과 관련해 "음악은 음악이지, 그 자체가 세월이 지나면 역사"라며 당시 유행하던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에 대한 관심을 내비치기도 했다.

같은 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20집 작업과 관련해 "장르는 따지지 않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7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