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김승립 시집… 31년 만에 띄운 '연서'
'사랑의 이름으로' 등 담긴 두 번째 시집 '벌레 한 마리의 시'
서로 다른 시공간의 사연 속 변주되고 깊어지는 사랑 이야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11.28. 13:04: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시인은 "밤새 뒤척이다가 오래 묵혀두었던 연서를 이제야 띄운다"고 했다. 그 말처럼, 1990년 이래 무려 31년 만에 묶어낸 시집에서 시인은 우리에게 사랑의 안부를 묻고 있다. 제주 김승립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벌레 한 마리의 시'다.

"만 리 밖 그대에게" "이 먹먹한 심사가 조금이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닿았으면 한다"는 시인의 바람이 담긴 시집에 흐르는 주된 정서는 앞장에 실린 '사랑의 이름으로', '벌레 한 마리의 시' 두 편에 응축되어 있다. "만나지 않더라도 꽃은 피고/ 바람은 발걸음을 살금살금 옮겨놓지/ 우리가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지 않더라도/ 있는 자리에서 사물들은 제 힘껏 삶을 살아나가지"('사랑의 이름으로')라는 대목은 "칼바람조차 아무렇지 않은 듯/ 한 줌 온기의 작은 몸짓으로/ 꽝꽝 언 땅을 씩씩 밀어낸다/ 저 무모함!/ 오랜 잠에 묶여 있던 어린 풀씨들/ 한 마리 벌레의 대책 없는 꼼지락거림에/ 간지럼 타며 아아아 기지개 켠다"('벌레 한 마리의 시')는 구체성으로 이어진다.

이 땅의 사연 속에 변주되고 깊어지며, 때로는 중독된 그의 사랑은 저 멀리는 제주4·3에 닿고, 가깝게는 세월호와 만난다. 조건없이 내어주는 숭고한 사랑도 있다.

시인은 "사랑치고 붉지 않은 게 어디 있나/ 사랑에 어디 삿된 이념 따위 있었겠나"('붉은 섬')며 "내 나라 주인 꿈꾸던 사람들"의 사랑을 노래하고 "나를 살린 밥심이/ 어머니 눈물로 버무린 사랑이었음을/ 새삼 알겠네"('밥심')라며 어린 날을 추억한다.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꽃들 사이로/ 우리는 더 이상 피지 못한 꽃들을 기억해야만 한다"('우리는 우리에게 거듭 물어야 한다')며 제주 바다에 다시 사월이 오면 사랑의 이름으로 불러줘야 할 그날의 아이들도 그렸다. 그 풍경들은 서로 다른 시공간에 머물고 있지만 시인은 "어깨 겯고 볼 부비며/ 허름한 사랑 한 조각/ 나눠 가질 수 있다면/ 세상은 조금씩 추위를 벗으리"('사랑의 이름으로')라고 했다. 삶창. 1만원.



문화 주요기사
제주도 한라도서관 '아침독서' 모닝콜 서비스 제주시 원도심 걷기 투어 '광해, 빛의 길을 걷…
제주 로컬 브랜드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 2022 제주문화예술지원 1차 공모 5개 유형 701건 …
제주민예총 신임 이사장에 김동현 문학평론가 제주도립 제주문학관 '창작공간' 3월부터 본격 …
제주 첫사랑 사수기 그 결말은… 연극 '언덕을 … 2022한라일보 신춘문예 "단단하고 부드러운 문…
잠자는 문화재를 깨워라… 새해 제주 문화재 … 제주 여성의 삶 담아 코로나 속 피워낸 '글꽃'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