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순한글 잡지 '뿌리깊은 나무' 전권 제주 책방 전시
한창기 선생 1976년 3월 창간 80년 8월 폐간까지 53권 발행
한경면 신창리 '책은선물'서 한 권 한 권 읽을 수 있도록 기획
한창기 발행 '민중자서전' 제주편 '사삼 사태…'도 함께 전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5.16. 13:31: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976년 3월 창간된 국내 최초의 순수 한글전용 가로쓰기 잡지 '뿌리깊은 나무'. 한글 외에는 어떤 문자로 용납하지 않을 만큼 우리말을 사랑했던 고(故) 한창기(1936-1997) 선생이 발행인을 맡았던 이 잡지의 53권 전권이 제주의 작은 책방에 펼쳐지고 있다. 이달 16일부터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에 있는 '책은선물'에서 시작된 '뿌리에서 씨앗까지' 전이다.

이 전시는 문화 나눔 활동으로 개인 소장가 신승연씨가 제안하고 무명서점의 특별 기획전으로 성사됐다. 방문객들이 1980년 8월 정부에 의해 폐간될 때까지 총 53권이 발행된 '뿌리깊은 나무' 한 권 한 권을 직접 넘기며 읽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신승연 소장가는 제주 전시에 부친 글에서 "제 오랜 꿈이었던 '좋은 것을 나누는 일'의 여정이며, 잊혀지고 버려지는 '우리의 것'들을 되살리는 작업의 일환"이라며 "책의 겉표지만 봐야하는 기존의 옛 서적 전시와는 달리 책을 열어보고 또 함께 읽어보며 책의 면면을 살필 수 있는 열린 공간을 마련한 이유는 '가치 있는 잡지'를 더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자 함"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는 한창기 선생이 생전에 발행한 다른 자료들도 나온다. 1984년 11월에 발행된 여성지 '샘이깊은물' 창간호, 국내 처음으로 시도된 토박이말로 쓴 '민중자서전' 제주편 '사삼 사태로 반 죽었어, 반!'을 만날 수 있다. 한창기 선생은 한국브리태니커회사를 설립한 기업인으로 우리 전통문화와 관련된 책과 음반을 제작·발행하는 일에 힘을 쏟았다.

전시는 이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책방 '책은선물'은 한경면 고산리에 있는 무명서점의 분점으로 조성됐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포럼] "팬데믹 시대 문학은 인간을 성찰하… 제주 함덕 동네 책방에 사람과 사람이 만난다
서귀포 치유의 숲 힐링콘서트 온라인으로 제주 젊은 무용인들 몸짓 언어로 파도 같은 무…
[북클럽에서 이 한권의 책을] (4)나무 다시 보기… 제주도립미술관에 ‘그림책오름’ 생겼다
제주4·3의 시선으로 평화·통일 미래 전망 제주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몰입형 영상 공간
제주비엔날레 재추진... 2023년 개최 목표 '삼다도' 풍경을 넘어 본향에 닿으려는 열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