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와 상생해야
2021-11-08 13:22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와 상생해야.hwp ( size : 103.00 KB / download : 2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2000년대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빼빼로데이가 다가왔다.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처럼 연인들이 서로 해당 제품을 주고받으면서 판매량이 급증하는 시기이다. 이렇게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로 인식되어 있지만, 정부에서는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려는 취지에서 1996년 법정기념일인 농어업인의 날로 지정하였으며 1997년 다시 농업인의 날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그런데도 주변에 농업인의 날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빼빼로와 관련된 제품을 쉽게 접할 수 있고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1990년대에는 농업의 관심이 상당히 높았던 때이다. 1991년 우루과이라운드 농업협상에서 쌀 수입개방이 논의되자 우리는 ‘쌀 수입개방 반대 범국민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1,307만 명이 서명하였고 ‘최단 시일 내 최다 서명’ 세계 신기록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으며 국민의 관심과 지지로 1994년 협상에서 쌀 전면 개방이 2004년까지 미뤄지게 되는 성과가 있었다. 이후 쌀 자급률은 2010년까지 100%를 상회할 수 있었다. 그런데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1980년대 70%를 유지했으나 농산물시장이 개방된 후 2000년에 55.6%, 2019년 45.8%로 지속 하락 중이며, 곡물 자급률은 1980년 56%, 2000년 29.7%, 2019년 21%로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쌀을 제외한 다른 국산 농산물에 관해서는 관심도 없고 소비 또한 급격히 줄어들었으며 외국산 농산물이 우리 식탁을 점령하고 있다.
선진국 중 농업이 강하지 않은 나라가 없다. 그 이유는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가 차원에서 강한 농업을 육성하고 발전시켰기 때문이다. 2021년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발표한 식량안보지수에서 1위는 100점 만점 중 84점인 아일랜드이고 호주와, 영국, 핀란드, 스위스, 네덜란드, 캐나다, 일본, 프랑스, 미국이 10위권에 올라있다. 이에 반해 올해 7월 UN에서 선진국으로 지위가 변경된 우리나라는 32위, 71.6점으로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농업 분야에서는 아직 개발도상국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식량 주권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의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농업인을 등한시하는 것은 농촌뿐 아니라 국가 경제 전체를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갈수록 경제 전체에서 우리 농업이 차지하는 위상이 축소되고 있지만 식량안보, 환경보전, 사회·문화적 기능 등 다원적 측면에서 농업의 가치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매년 찾아오는 11월 11일이 빼빼로데이로 더 알려진 것은 당장 바꿀 수 없는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를 활용하여 해당 상품에 농업의 중요성과 ‘농업인의 날’을 알릴 수 있는 공익광고를 함께 홍보한다면 빼빼로데이라는 상품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농업인의 날 또한 주목받는 상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농업인들이 대우받는 11월 11일로 거듭났으면 한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김종우 교수

No 제목 이름 날짜
3103 제주 도내 방치 렌터카 현재 상황은?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4학년 서행환 03-23
3102 산불 등 부주의 화재는 예방이 최우선  ×1 ×1 남원119센터 소방교 오성룡 03-23
3101 강력한 지도자  ×1 ×1 문석부 03-22
3100 농업용수 스마트하게 관리해야  ×1 고기봉 03-21
3099 인명을 구하는 비상구신고포상제  ×1 ×1 동부소방서 정용택 03-21
3098 장난으로 시작하는 학교폭력 이제 그만!!  ×1 서귀포경찰서 경위 이세희 03-18
3097 (기고)감귤원 간벌과 품질관리가 중요하다  ×1 ×1 강준형 03-17
3096 제주 횡단보도, 안전하십니까?  ×1 김승화 03-16
3095 외도동 새마을협의회   ×2 외도동새마을협의회 03-14
3094 제주유나이티드FC 12번째 선수는 제주도민  ×1 서귀포시체육회장 김태문 03-14
3093 서귀포중앙교회, 애쓰는 의료진, 보건담당자 격려물품 후원  ×1 서귀포중앙교회 03-11
3092 4560꽃중년 공익활동 배움터 신청하세요!  ×1 김현주(제주공익활동지원센터) 03-08
3091 긴급차 전용번호판 통과시스템  ×1 고기봉 03-07
3090 우리는 모두 '모범운전자', '안전운전자' 인가?  ×1 오재환 03-06
3089 한림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방역활동  ×2 임철종 03-03
3088 기고) 자치경찰 2.0시대, 새로운 도약을 향한 자치경찰기마대!  ×1 ×1 이명량 03-03
3087 제주 강소권메가시티 전략과 ‘중산간순환도로 추진’ 유감 - 환경친화적…  ×1 고창남 02-28
3086 기고(노인 교통사고 우리 모두의 문제다)0  ×1 고기봉 02-23
3085 국회의원님! 교육의원 후보자 등록해도 되나요?  ×1 ×1 고재옥 02-21
3084 코로나19 방역조치 최대 피해자 소상공인에 공감과 배려를  ×1 ×1 문원영 02-10
3083 (기고)화상의 올바른 응급처치  ×1 ×1 오라119센터 소방교 김수호 02-10
3082 시온빌자립생활관 2022년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의 자립역량강화사업 … 시온빌자립생활관 좌경은 02-09
3081 이제는 헬시플레져(Health Pleasure) 시대   ×1 ×1 제주특별자치도 방역총괄과 오미옥 02-07
3080 통합의 리더십은 경쟁의 아닌 공존의 길  ×1 고기봉 02-06
3079 면허증 제시, 이제는 모바일로도! 김범철 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