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김광동 진화위원장 임명.. 4·3인식 논란 인물

윤 대통령, 김광동 진화위원장 임명.. 4·3인식 논란 인물
대통령실, 9일 인사 브리핑서 "국민 통합 기여 적임자"
  • 입력 : 2022. 12.09(금) 14:40
  •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김광동 신임 진화위원장.

김광동 신임 진화위원장.

[한라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위원장에 김광동 현 진화위 상임위원을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이 김 위원을 신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위원장은 정치학박사 출신으로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했다. 2021년 2월부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상임위원(차관급)으로 재임하면서 각종 과거사에 대한 진실 규명 업무를 수행해왔다.

대통령실은 "김 내정자는 과거사 진실 규명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현안 업무 추진의 연속성은 물론 대한민국이 과거와의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우리 현대사 전반의 반민주적·반인권적 사건 등에 대한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2005년 여야합의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기본법이 제정됨에 따라 설립된 독립적인 국가기관이다. 2005년부터 2010년까지 1기 위원회 활동이 완료된 이후 2020년 5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 통과돼 활동을 재개했다.

위원회는 상임위원 3명을 포함해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위원장은 상임위원 중에서 대통령이 임명한다. 위원장 및 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대통령실은 김 신임 위원장이 진화위원장을 맡을 적임자라고 강조했지만 이번 인사를 두고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 신임 위원장이 과거 기고글에서 4·3을 폭동이라고 지칭하는 등 4·3폄훼 논란이 상임위원 발탁 당시부터 지속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갑)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2014년 4월호 <한국논단>에 기고한 글에서 "'제주4·3 폭동은 반한·반미·반유엔·친공투쟁'"이라며 "제주 4·3 희생자가 제주도민 유격대에 의해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국가에 의한 인권침해 피해 등 국가폭력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을 통해 화해를 도모하는 기구의 책임자로 제주4·3을 폄훼·왜곡하고 편협한 극우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내정했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 위원장 내정 철회를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9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