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나비의 작은 날개짓이 아름다운 동행을

[열린마당] 나비의 작은 날개짓이 아름다운 동행을
  • 입력 : 2022. 11.09(수) 00:00
  •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사람이 사는 세상 속에 마음의 고통은 공기처럼 소중하며, 아픈 만큼 풍성해지고, 행복해지기 마련이다. 이렇듯 삶의 깊이는 아픔과 고통이 따를지라도 인내심으로 이겨내는 것이 즐겁고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며, 참다운 실천이다.

"인내는 고귀한 덕이며, 모든 고통의 최고 치료약"이라고 한다. 인내는 더 좋은 시절을 기다리는 소중한 마음이다. 지금의 힘들고, 어려운 고통을 견디고 나면 그 고통은 차츰차츰 좋은 일상으로 변화하게 된다.

우리 주변에 힘들어하는 사람에게 더욱 관심을 가지고, 안부 전화와 문자나 카톡도 보내고, 함께 밥도 같이 먹고, 손잡고 걸으며 이야기도 나누는 것이 가장 좋은 훌륭한 동행하는 마음이다.

흐르는 물이 고이면 오염돼 썩어가듯 사람 마음의 움직임이 정지되면 실천하려는 마음 속엔 잡초가 무성하게 자라난다고 한다. 세상과 사람들 속에 상처받기 두려워 마음을 가둬 놓고 잡초를 무성히 키울 바에야 차라리 함께 어울리는 세상에서 마음 속을 활짝 열어놓고 사는 것이 훨씬 좋을 것이다.

모두가 힘들고 지쳐가는 시기에 우리가 모두 서로 배려하고, 응원과 격려의 말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지난 3월부터 성산읍 관내 중위소득 100%이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매월 20명씩 선정해 '찾아가요! 행복나눔 희망트럭'사업이 작은 관심에서부터 아름다운 동행으로 성산읍 복지 일번지로 거듭나는 '나비효과'가 나타나길 소망해 본다. <윤매순 서귀포시 성산읍 사회보장협의체 간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9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