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위험작업 거부… 사람 살리는 총파업 참여"
민주노총 건설노조 19일 도청 앞 기자회견
"건설안전특별법 및 노조법 2조 개정해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9. 15:17: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강민성기자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노동자는 위험 작업을 거부한다. 사람을 살리는 총파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노동자는 열악한 환경으로 추락사하거나, 자재에 맞고, 기계에 끼이고, 전기에 감전돼 죽는다"며 "건설노동자는 최소한 노조에 참여할 관리조차 갖지 못한 채 임금 체불, 산업재해 등 노예노동을 감내해야만 하는 건설기계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용직·특수고용직으로 가장 불평등한 구조인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은 전국적 투쟁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도록 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건설안전특별법 공청회를 차일피일 미루며 노동자들의 죽음을 방치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 29일 1000명의 노동자들이 서울 상경 투쟁을 예고한 뒤에야 정부는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공청회를 부랴부랴 열었다"며 "올해 내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및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 권리를 보장하는 노조법 2조 개정을 목표로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화요일 출근길 우산, 따뜻한 외투 챙기세요" 제주4·3 일반재판 수형인 13명 재심 청구
내년부터 제주대학교 내 일회용 플라스틱 '퇴… 주행 중 전동보드 화재… '배터리 충격' 주의
달리던 차량서 연기와 화염… 엔진룸 소실 제주시 축산농가 절반은 악취방지시설 '비정상
"감히 껴들어?"… 시비 끝 보복운전 40대 집행유… 제주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눈덩이'
[초점] 췌장 파열·살인 미수… 제주지역 아동… 제주 30일 돌풍·번개 동반 요란한 비… 반짝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