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무심코 막은 비상구 '절망의 문' 된다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10.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화재 현장에서 우리는 비상구를 통해 본능적으로 탈출하려 한다. 하지만 비상구가 막혀있다면 어떨까? 살아왔던 인생이 주마등처럼 지나간 후 감당할 수 없는 절망감이 엄습해 올 것이다.

생각만으로도 끔찍하고, 비상구가 ‘절망의 문’으로 바뀌는 안타까운 상황은 실제 화재 현장에서 종종 발생하고 있으며, 비상구가 곧 ‘생명의 문’이라는 표현은 전혀 과장된 말이 아니다.

이에 소방서는 비상구 확보에 대한 안전의식을 확산해 화재에 따른 인명피해를 예방하고자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신고 대상에는 문화·집회 시설,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판매시설, 의료시설, 숙박업소, 위락시설, 다중이용업소(카페, 스크린골프 포함) 등이다.

신고 가능한 불법행위는 ▷비상구 폐쇄(잠금 포함) 및 차단 ▷방화문 폐쇄ㆍ훼손 및 물건 적치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의 용도에 장애를 주는 경우 ▷그 밖의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을 변경하는 행위 등이다.

불법행위를 목격한 후 신고서와 증빙자료를 첨부해 관할 소방서를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등의 방법으로 제출하면 된다. 소방서는 현장 확인과 심의를 통해 위법으로 확인되면 신고자에게 1회 5만원의 신고포상금을 지급한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지금, 모두가 지친 이때를 틈타 부주의에 의한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크다. 영업의 편의와 관리의 이유로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주변에 물건을 두는 행위는 자신은 물론 타인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안길 수 있다. 우리가 자주 방문하는 공간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비상구에 관심을 갖고, 신고포상제에 적극 동참한다면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박재호 서부소방서 애월119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길수의 건강&생활] 신뢰로 만나는 환자와 의… [열린마당] 서홍동주민자치위원회와의 아름다…
[열린마당] 이웃에게 큰 힘이 되는 적십자 성금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 선을 알게끔 가르…
[열린마당] 우리 생활 속에 119를 비치합시다 [황학주의 제주살이] (12)월정리 해변에서
[문연路에서] '기후위기 예산제' 도입을 제안하… [열린마당] 비상구 신고포상제와 위드 코로나
[열린마당] 도시바람길숲 어떻게 조성되나 [김준기의 문화광장] 예술문화와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