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고용지표 제주시가 서귀포시보다 더 악화
작년 하반기 실업률 제주시 3.2%, 서귀포시 1.7%
실업자는 제주시 8600명으로 2010년 이후 최대치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2.23. 17:45: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의 지난해 실업률이 2.5%로 코로나19 충격으로 2005년(2.5%)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하반기 제주시 실업률이 서귀포시보다 높게 나타났다. 고용률에서도 제주시가 서귀포시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낮아 두 지역간 고용지표가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제주시 실업률은 3.2%로 전년동기 대비 1.1%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반기 기준 2015년 상반기(3.4%)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이다. 서귀포시 실업률은 2019년 하반기 1.4%에서 지난해 하반기 1.7%로 0.3%p 상승했다.

 고용률도 두 지역간 격차가 컸다. 제주시의 지난해 하반기 고용률이 63.5%로 전년동기 대비 2.8%p 하락한 반면 서귀포시는 73.2%로 1.5%p 상승했다.

 실업자는 제주시가 지난해 하반기 8600명으로 전년동기(5900명) 대비 2700명 증가하며 반기 기준 201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같은기간 서귀포시 실업자는 1600명에서 1900명으로 300명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 취업자는 제주시가 26만2900명으로 2010년 이후 가장 많았던 2019년 하반기(27만1800명)보다 8900명 감소하며 코로나19 충격을 고스란히 반영했다. 반면 같은기간 서귀포시는 10만8000명에서 10만9800명으로 취업자가 소폭 증가하며 201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제주시가 2019년 하반기 67.7%에서 지난해 하반기 65.6%로 감소했고, 서귀포시는 72.7%에서 74.5%로 늘었다.

 서귀포시 지역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고 실업률이 낮은 이유는 농림어업 비중이 높아 취업자 중에서 고령층 등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기업체, 고용유지지원금으로 겨우 버틴다 도시민들 수입 농산물 거부감 갈수록 준다
가격 하락 제주산 양배추 수출 안간힘 제주 3월 첫주 아파트매매가 0.15%↑..상승폭 축…
'설명절 수요' 제주 2월 소비자 물가 1.2% 급등 코로나19 장기화로 제주 경제 끝없이 추락
1800만원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제주농협 직원 농작물 재해보험 품목 확대 절실
골목상권 활성화 '탐나는전' 정작 오일장에선 '… 제주세무서, 제55회 납세자의날 기념식 개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