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남기일 "제주는 2부에 있을 팀 아니"
올 시즌 두 번째 '이달의 감독상' 소감 밝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1.10. 12:33: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K리그2 우승을 이끈 남기일 감독이 10월 '신라스테이 이달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지난 8월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수상이다.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는 10월 3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경기에서 4승 1무를 기록했다. 제주는 10월 첫 경기였던 22라운드 안양전 4-1 대승을 시작으로, 23라운드 안산전 1-1 무승부, 24라운드 경남전에서 1으로 승리를 거뒀다.

 특히 사실상 K리그2 결승전이었던 25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향한 9부 능선을 넘었다. 이어 26라운드 서울 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3-2로 승리하며 홈 팬들 앞에서 K리그1 승격을 확정 지었다. 내

 남 감독은 2014시즌 광주, 2018시즌 성남에 이어 2020시즌 제주까지 K리그1으로 승격시키며 '승격 청부사'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최다 승격 기록(3회)을 보유한 남 감독은 하나원큐 K리그2 2020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까지 노리고 있다. K리그2 최우수감독상 후보에는 남기일 감독을 비롯해 김도균(수원FC), 전경준(전남), 정정용(서울E)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남기일 감독은 "3번의 승격은 내게 큰 자부심"이라며 "제주는 2부에 있을 팀이 아니었다. 이제 '승격 청부사'라는 타이틀을 넘어 또 다른 꿈을 품고 제주 선수들과 함께 K리그1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임성재, 골프 '별들의 전쟁' 첫날 2타차 7위 '신세계 영입 1호' 추신수 유니폼도 가장 먼저
'학폭논란' 기성용 "축구 인생 걸고 저와 무관" SK에너지-제주Utd, 제주에 행복·온기 더한다
경마 휴장 전 산 마권·구매권 시효 만료일 연… K리그 2022시즌부터 1부리그 3팀 강등 가능
'손흥민 휴식' 토트넘 유로파리그 16강 진출 추신수, 신세계에서도 등번호 17번?
서귀포시, K리그1 승격 홈 개막전 제주Utd 응원 '남북한 도전' 2032하계올림픽 퀸즈랜드 유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