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강성민 "원 도정, 도외 출신 및 측근 채용 심각"
22일 행감서 지적 "지역 출신 상대적 소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0.22. 16:30: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원희룡 제주도정 출범 후 제주도와 산하기관 개방형 직위 채용에 도외 출신 및 지사 측근 채용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상대적으로 도내 지역 및 대학 출신이 소외받고 있어 개선을 위한 제도개선 필요성도 주문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을)은 22일 최승현 행정부지사를 출석시킨 가운데 진행된 정책질의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다.

 특히 강 의원은 "개방형직위 등에 채용된 측근 등에 대한 인원과 비율을 조사한 결과 총 채용인원 121명 중 41명으로 33.9%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제주도는 총 65명 중 24명으로 36.9%, 출자출연기관 및 지방공기업은 56명 중 17명으로 30.4%로 제주도에 더 많은 측근이 채용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제주도와 출자출연기관 및 지방공기업에 도외 대학 출신자가 64.9%(도내 35.1%)로 압도적으로 많고, 개방형직위 채용인원 중 도지사 측근 등 비율이 33.9% 비중을 차지하는 등 개방형직위 취지에 맞지 않는 운영을 하고 있다"면서 "측근과 선거공신 등 때문에 도내 대학 및 지역 출신과 능력있는 전문가들이 채용과정에 소외 받는 일이 없도록 하고,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거대한 고래 입속에서 살아난 美 남… 이준석 당선에 원 지사 ‘반색’
하루 새 8명 감염… 자발적 검사 후 확진 잇따… 지난 10년동안 풍력발전 목표대비 10% 수준 불…
제주인의 일과 삶 재단(일자리재단) 설립 '속도 제주서 화이자 접종 마친 후 사망… "인과관계 …
제주지역 신규 확진자 사흘 연속 5명 제주삼다수 도외 유통권 전쟁 시작되나
국토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환경부 … 대기고 학생 코로나19 확진 접촉자 31명 진단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