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강성민 "원 도정, 도외 출신 및 측근 채용 심각"
22일 행감서 지적 "지역 출신 상대적 소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0.22. 16:30: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원희룡 제주도정 출범 후 제주도와 산하기관 개방형 직위 채용에 도외 출신 및 지사 측근 채용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상대적으로 도내 지역 및 대학 출신이 소외받고 있어 개선을 위한 제도개선 필요성도 주문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을)은 22일 최승현 행정부지사를 출석시킨 가운데 진행된 정책질의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다.

 특히 강 의원은 "개방형직위 등에 채용된 측근 등에 대한 인원과 비율을 조사한 결과 총 채용인원 121명 중 41명으로 33.9%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제주도는 총 65명 중 24명으로 36.9%, 출자출연기관 및 지방공기업은 56명 중 17명으로 30.4%로 제주도에 더 많은 측근이 채용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제주도와 출자출연기관 및 지방공기업에 도외 대학 출신자가 64.9%(도내 35.1%)로 압도적으로 많고, 개방형직위 채용인원 중 도지사 측근 등 비율이 33.9% 비중을 차지하는 등 개방형직위 취지에 맞지 않는 운영을 하고 있다"면서 "측근과 선거공신 등 때문에 도내 대학 및 지역 출신과 능력있는 전문가들이 채용과정에 소외 받는 일이 없도록 하고,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78번 확진자 발생...76번 접촉자 경기도 확진자 3명, 확진전 제주 방문 확인
'진주 이·통장발' 코로나 감염 확산 이번주 '최… 예산 감액·관광진흥기금은 바닥... "관광산업 …
제주 "정부·지자체 단체 여행 자제해달라" 요… 도의회 "제주 제2공항 '관권홍보' 부적절" 한목…
"해양수산분야 공기관 대행하며 예산 낭비" '서울 확진자 접촉' 제주 77번 코로나19 확진자 …
박호형 "관광예산 기준·원칙없는 편성" 질타 제주도, 내년도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신청 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