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한림읍 수원리 주민 "주민 동의 없는 해상풍력사업 반대"
22일 제주도의회 앞 기자회견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10.22. 16:19: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림읍 수원리 해상풍력사업 반대대책위원회'는 22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수 주민과 더불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림해상풍력 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 한림읍 수원리 주민들이 수원리 앞바다에 추진 중인 해상풍력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리 주민들로 구성된 '한림읍 수원리 해상풍력사업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대책위)'는 22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리 주민들을 무시한 채 사업에 찬성하는 소수 주민과 더불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림해상풍력 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반대대책위는 "해상풍력사업 시작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수원리 주민들의 동의 절차는 없었으며 이장·운영위원장 등 소수위 의견으로 제주도가 심의 절차를 진행해왔다"며 "주민총회 등 주민들의 동의가 없었음에도 제주도·수원리장·수원리운영위원장이 심의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졸속행정으로 진행되는 한림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며 "제주도는 환경을 지키기 위한 법적·제도적으로 마련하고 더 이상 일방적으로 해상풍력이 추진되지 않도록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노상 멈춰" 탑동광장 오후 10시 가로등 꺼진다 "빵빵"… 혼잡 빚어지는 동문시장 공영주차장
이원석 제주지검장 "국민 신뢰 다시 회복할 것" 졸졸→콸콸… 제주시, 노후관 정비 완료
건설기계 적성검사 안 받으면 '면허 취소' 맥 못쓰는 지방언론… "대통령 약속 지켜라"
"DNA는 거짓말 안해"… 성범죄자 잇단 '법정행' 4년 동안 건설 폐기물 투기한 50대 징역형
당뇨병 의심 응급환자 해경 헬기 긴급 이송 통로 폐쇄 놓고 제주보건소·혈액원 '갈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