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청소년 도박, 교육청은 손 놨나"
2015년 이어 2018년도 위험집단 전국 최고
외부 강사 교육과 관련 조례 제정 전무 지적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20. 17:08: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일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제주·광주·전남·전북교육청 국정감사'에 참석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 청소년 온라인 도박 중독에 대해 제주도교육청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0일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제주·광주·전남·전북교육청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이날 배준영 의원(국민의힘)은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이 학교에 가는 시간은 줄고, 여가시간은 늘고 있다. 이로 인해 청소년 도박이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특히 제주는 청소년 도박 위험집단비율이 2015년 10.8%, 2018년 14.1%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배 의원은 "다른 시도에서는 외부 강사가 찾아가는 교육을 하거나, 도박 예방을 위한 조례 제정을 했다"며 "하지만 제주는 상황이 이런데도 조례 제정 조차 하지 않았다. 개선 대책을 내놔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조례 제정을 준비하겠다"며 "다만 이 자리에서 건의를 드리고 싶은 부분은 불법 총기 소지자가 자진신고 기간에 신고를 하면 선처를 하듯, 도박 청소년에 대해서도 자진신고 기간 운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배 의원이 "총기와 청소년 도박이랑 무슨 관계"냐고 묻자 이 교육감은 "도박을 하면 처벌을 받으니까 신고를 꺼리는 학생이 없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제주4·3과 여순사건 교류·교육 확대 ▷제주 학급당 학생수 과다 ▷IB교육에 대한 관찰연구 등의 지적·제안이 나왔다.

교육 주요기사
"4·3교육 발전 위해 아카이브 구축 필요" 제주교육청 '수업나눔축제' 성료
"파업으로 내모는 교육청 집단교섭" 학교서 이뤄질 '제주4·3 교육' 밑그림은?
제주대 녹색환경센터 '층간소음 상담가' 양성 내년 제주도교육청 예산안 첫 관문 '통과'
첫 '칸막이 설치'… 제주지역 수능 준비 한창 전교조 중등지회 "읍면 학생 버리는 교육감"
제주대 총학생회장에 현경준씨 당선 "제주도교육청 시설기금 고갈로 2022년 빚쟁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