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존엄사 선택했지만… 포기 못 한 '권리'
美 남성 대장암에도 투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선거 전 사망해 무효 처리


올해 초 대장암이 재발했다는 소식을 들은 제임스 웬들 윌리엄스(77)는 더는 항암치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현지시간 17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근교의 버밍햄에 사는 윌리엄스는 가족들에게 "존엄사를 선택하겠다"고 알렸다.

윌리엄스는 항암치료를 포기했지만, 2020년 대선에 참여해 마지막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하루가 다르게 건강이 악화하자 대선 당일까지 생존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고, 사전 투표에 참여하기로 마음먹었다. 사전 투표 당일, 사전투표소로 이동하기 위해 삐쩍 마른 몸을 며느리 차에 실었다.

그는 "나라의 건강이야말로 모두가 우려해야 할 일이라는 생각이 나를 투표소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윌리엄스는 투표 8일 뒤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윌리엄스가 행사한 마지막 한 표도 무효표가 됐다.

미시간주 선거법은 선거일 전에 사망한 사람이 행사한 사전투표를 무효로 간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데이비드는 "(아버지의 표가) 집계되지 않는다고 했을 때 너무 화가 났다"면서도 "(무효처리가) 아버지의 표에 담긴 뜻을 흐리게 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빅데이터 통합관리로 코로나19 관광위… JDC, 다음달 스타트업 취업 행사 '인투 더 스타…
타지역 확진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제주 방문 "특별자치도 성과 논란... 기초자치단체 부활해…
제주도, 청년친화헌정대상 2년 연속 종합대상 … 온라인 제주전통음식 '콩국과 콩지 만들기' 참…
이번에도 '제주시설공단 설립 조례안' 상정 보… 제주 강정정수장 대체 급수공급 총력전
지지부진 평화대공원 사업 '손 놓은 제주도정' 좌남수 "원희룡 대권도전보다 '신뢰' 먼저 얻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