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송전선 제주계통서 본계통 역송 방안 고려해야"
국회 산자위 김성환 의원, 15일 한국전력거래소 국정감사서
제주 재생에너지 수용성 개선 방안 시급 지적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10.15. 18:22: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회 국정감사에서 제주 재생에너지 수용성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노원병)은 15일 한국전력거래소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제주특별자치도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전국을 웃도는 수치이지만 계통 수용성 부족으로 발전기를 강제로 멈춰 세워 버려지는 풍력발전량 또한 만만치 않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제주도의 풍력발전을 강제로 중지하는 횟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현상은 전력거래소의 계통운영능력 대비 미흡에 원인이 있다"며 "2020년 1월부터 8월까지 제주지역에서 멀쩡하게 돌아가는 풍력발전소의 전기를 버린 양은 13,166MWh에 달했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제주도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현재 제주계통이 수용가능한 재생에너지 한계랑은 최대 590MW로 추산된다. 올해 8월 기준, 제주에 보급된 신재생에너지 설비는 600.3MW로 이미 최대운전가능량을 초과한 상황이다.

김 의원은 "현재 가동 중인 풍력발전소의 발전량도 버거운 운영 수준으로 앞으로 지어질 풍력발전소는 어떻게 감당하려는지 의문"이라며 본계통에서 제주계통 방향으로만 운영되던 기존 송전선까지도 역송에 이용하는 방안에 더해 제주계통 내에서 계통운영능력을 마련해야 본질적인 대책이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김 의원은 "당초 계획대로라면 2022년 말 개통될 제3송전선뿐만 아니라 본계통에서 제주계통 방향으로만 운영되던 기존 송전선까지 역송에 이용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향후 제주에서 늘어날 재생에너지를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본계통 송전은 급한 불 끄기일 뿐, 제주계통 내에서 재생에너지시대에 맞는 계통운영능력을 마련하는 것이 본질적 해결"이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전 세계적 재생에너지 확대 기류와 한국판 그린뉴딜로 재생에너지 보급은 피할 수 없는 미래인데, 이에 대한 대비 없이 발전소 전원을 껐다 켰다만 반복한다면 전력거래소는 알맹이 없는 껍데기일 뿐"이라 강조하며, "재생에너지 수용확대를 위한 종합대책을 산업부, 제주도, 한전, 전력거래소가 함께 머리를 맞대서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강원 원주 코로나 확진자 제주 동선 공개 '수돗물 유충' 사태 강정정수장 관리 소홀
자질 논란 속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 강원 원주 확진자 제주 방문 역학조사 착수
제주도, 코로나 안전·안심 대중교통 만들기 주… 제주도, 내년도 산림복지진흥원 공모사업 선정
계획없던 지방채 발행... "선례되면 남발 우려" 제주도, 애월읍 '신엄리 석상' 향토유산 지정
제주지하수연구센터 지하수 통합관리 체계 본… 제주 오름명소 새별·용눈이오름 휴식년제 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