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명의 도용해 렌터카 몰면 1년 이하 징역
개정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이달 내 공포
면허 확인 안 하면 과태료 최고 500만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4. 13:42: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앞으로 다른 사람의 명의를 이용해 자동차를 빌릴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또 렌터카업체가 자동차 대여 시 운전면허를 확인하지 않거나 면허가 없는 이에게 차를 빌려줄 경우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토교통부는 대여사업자의 운전자면허 확인 의무를 강화하기 위해 이달 15일부터 40일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최근 10대 청소년들이 렌터카를 몰다가 사고를 내는 사례가 잇따르자 면허 확인 절차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행령 개정안은 자동차 대여사업자가 운전자 자격을 확인하지 않거나 무면허 운전자에게 차를 빌려줄 경우 과태료 부과기준을 현행 대비 10배 상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1·2·3회 적발 시 각각 20만원, 30만원, 50만원이던 과태료는 200만원, 300만원, 500만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됐다.

 또 자동차 대여를 위해 다른 사람에게 명의를 빌리거나 빌려주는 것, 이를 알선하는 행위가 모두 금지된다.

 이를 위반하는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개정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도 이달 안으로 공포될 예정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지자체와 함께 위반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특히 대여 금지 규정을 위반해 사고가 났을 경우 가중처분하는 등 엄정히 조치할 계획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규제심사 및 법제처 심사 등 입법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개정·공포될 예정이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발언' 비판 묘한 시각차 민주당 지지도 35%-국민의힘 17%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자 23일 0시 기준 32명 백신 부작용 '아나필락시스 쇼크'란
"외래진료 연 3천회 보험료 151만원, 건보부담액… "만성 간염 환자 '한 잔' 술도 사망 위험 높인다
수능 당일 마스크 꼭 쓰고 단체점심 불가 명의 도용해 렌터카 몰면 1년 이하 징역
김난도가 꼽은 내년 트렌드는 'V노믹스' 공공기관 직원도 징계 받으면 성과급·명퇴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