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취약계층 집중조사 노숙인 4명 복지서비스 연계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09.30. 15:59: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주거지가 불분명한 제주지역 노숙인 4명이 복지서비스를 받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7일간 노숙인 등 거주가 불분명한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집중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4명의 노숙인을 복지서비스와 연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1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긴급 지시에 따라, 정보와 감염에 취약한 사회취약계층을 집중 관리하고 선제적으로 보호함으로써 코로나19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제주도·행정시·읍면동 행정기관, 희망나눔종합지원센터 등은 공원, 주차장, 주상복합 건물, 공중화장실, 지하상가 등 거리노숙 우려가 있는 지역과 건물에 대한 점검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도내 노숙인 생활시설 2개소(제주시 희망원, 서귀포시 사랑원)의 자진퇴소자 중 거리 노숙 우려가 있는 대상자에 대한 주거사항과 근황 확인도 병행했다.

 대상자와 시설, 행정과의 연락체계 구축을 통해 4명의 노숙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보호하는 조치가 이뤄졌다.

 제주시 한립읍 해안도로에 머물고 있던 한 노숙인은 한림읍 맞춤형 복지팀과 연결해 거주 주택과 수급자 신청 사항을 안내했다.

 제주시 탑동테마거리 등 탐라광장 일대 노숙인 2명은 앞으로 희망나눔종합지원센터에서 지속적으로 관리하기로 논의했다.

 서귀포시 정방동 소재 제석공원 거리 노숙인 1명의 경우는 제주시희망원에 입소 조치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현재 지역사회 인적자원 2,989명이 참여하는 민관합동반을 구성해 노숙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에 대해 주 2회 이상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오는 10월부터는 겨울철에 대비해 노숙 우려자와 거리 노숙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재차 실시해 시설입소 및 임시주거비 지원, 병원입소 등 대상자 상황에 맞는 조치를 할 계획이다.

 한편 도내 노숙인 생활시설에는 총 125명이 입소해 생활하고 있다. 이외 50여명이 노숙 관리자로 등록돼 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코로나 팬데믹에도 전기차 시장전망 밝다" 한… 제주지방 내일부터 찬 바람 불며 추위 온다
제주도 공무원 58.9% "행정시장 직선제 필요" 제주 사망자 맞은 독감 백신 도내 190여명 접종
'행정시 어떻게 나눌까' 제주도 본격 공론화 추… 경찰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60대 부검 예정
[1보] 제주지역 독감 예방접종 후 60대 남성 사… 환경부 '수돗물 유충' 제주에 역학조사반 파견
제주지방 오늘 가을가뭄 덜어줄 비 내린다 제주 녹지국제병원 '조건부 허가' 판결 미뤄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