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양희영 포틀랜드클래식 2R 단독 3위
LPGA 시즌 첫 승 기회… 선두와 3타 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0. 11:19: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양희영. 연합뉴스

양희영(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양희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양희영은 3타를 줄였던 1라운드보다 12계단을 끌어 올려 단독 3위로 올라섰다.

단독 선두 멜 리드(잉글랜드)와는 3타 차다. 리드는 이날 버디 7개로 7타를 줄여내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선두로 올라섰다.

양희영은 전반에서 버디 4개를 잡고 후반 들어서도 버디 3개를 추가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다만 14·15번 홀(이상 파4) 연속 버디 후 16번 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낸 것이 아쉬웠다.

양희영은 지난해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통산 4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린 지 1년 7개월 만에 통산 5승을 기대하게 됐다.

2013년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2015·2017·2019년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정상에 오른 양희영이 짝수 해에, 그리고 미국 본토에서 우승한 적은 아직 없다.

양희영은 "느낌이 좋다. 샷과 퍼팅 모두 좋았다. 경기 느낌이 좋아서 내일 마지막 라운드가 기다려진다"고 기대했다.

'디펜딩 챔피언' 해나 그린(호주)이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단독 2위를 달리고 있고, 에이미 올슨(미국)이 양희영과 나란히 공동 3위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재미교포 노예림(19)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5위에 올라 있다.

노예림은 "샷은 지금 아주 좋아서 퍼팅만 조금 다듬으려고 한다. 내일은 필드에 아무것도 남기고 오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하겠다. 모든 기회를 잡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최운정(30)은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단독 9위에 있다.

박인비(32)와 이정은(32)은 공동 21위(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 중이고, 지난주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우승한 이미림(30)은 이날 1타 잃어 공동 56위(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주춤했다.

합계 4오버파를 친 박성현(27)과 2오버파에 그친 전인지(26)는 컷(이븐파) 통과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미국 서부 산불로 인한 대기질 악화로 72홀이 아닌 54홀 대회로 축소돼 21일 최종 라운드가 열린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확진자 발생해도 프로야구 PS 정상 진행 추신수·테임즈 FA시장 나왔다
제주체육회, 숲길 걷기 참가자 모집 '황희찬 결장' 라이프치히 맨유에 0-5 참패
귀일중 김윤서, 전국 근대5종 '2관왕' 제주Utd 강등돼서야 비로소 보인 '이동률'
다저스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상승세 손흥민 5경기 연속골 정조준
제주 공공체육시설 개방… 각종 대회 열린다 '어깨 부상' SK 투수 윤희상 은퇴 결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