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만들면 뭐하나' 제주교육청 급식소 폭염대책 '늑장'
급식소 산보위 마련 대책 한 달 지나서야 시행
늦는 사이 노동자들은 땀띠 등 '온열질환' 호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8.11. 14:5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내 한 학교 급식소에서 일하는 노동자가 폭염으로 인해 온 몸에 두드러기가 발생했다. 사진=교육공무직 제주지부 제공

제주에서 학교 급식소 노동자들이 잇따라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하면서 마련된 각종 대책이 한 달이 지나서야 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교육청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이하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지난 6월 10일과 7월 6일 두 차례에 걸쳐 학교 급식소 노동자 관련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개최, ▷음식물 감량기 안전대책 마련 ▷정기안전보건교육 실시계획 ▷여름철 폭염 관련 예방대책 등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 가운데 폭염 예방대책의 주요 내용은 '여름철 고온을 사용하는 조리방법(튀김, 전 등) 자제 및 간편조리 음식 사용', '조리종사자 근무시간 등을 조사한 후 적절한 대기시간 활용' 등이다.

 문제는 이러한 예방대책이 수립된지 한 달이 지난 이달 6일에서야 각 학교에 공문이 보내졌다는 점이다. 이는 해당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운영규정 10조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사항을 교육청 홈페이지 탑재 및 공문 발송 등의 방법으로 근로자에게 신속히 알려야 한다'는 것과도 배치되는 것이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학교 급식소 노동자들은 40℃가 넘는 찜통 같은 공간에서 아침부터 퇴근할 때까지 마스크를 쓰고 일한다. 이로 인해 두통과 현기증, 구토, 땀띠 등 온열질환을 호소하는 노동자들이 잇따르고 있다"며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열어 어렵게 마련한 학교 급식소 폭염대책을 신속하게 그리고 제 때에 시행하는 교육청이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교육공무직 제주지부가 지난해 학교 급식소 노동자 508명을 대상으로 폭염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78%가 여름철 급식 중 열기로 인해 건강 이상(두통·현기증·구토·쓰러짐)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61%는 폭염으로 건강 이상을 경험해도 쉬지 못하고 일했다고 토로했다.

교육 주요기사
이석문 "학생은 교복 입은 시민" 학생인권조례 … '코로나19' 교육격차 야기 원격수업 뜯어 고친…
제주 21일부터 초·중·고등학교 2/3 등교로 완화 제주대 제주권역 대학창의발명대회 개최
제주서 '수능 가늠자' 9월 모의평가 실시 코로나 시대 제주교육 "취약계층은 안보이나"
제주대 온라인 실시간 SW·AI 전문가 무료 특강 '수도권 등교 재개' 제주 등교 제한 완화되나
제주교육청 '교육 희망사다리' 우수사례 29개 기업 참여 제주 청년취업 박람회 온라인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