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진중권 "세번 뜨악"에 "오즈의 마법사 생각난다" 맹공
진중권 "대통령의 문제는 주변이 아니라 자신"
이원욱 "생각없이 지껄여…통탄, 애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9. 15:3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며 작심 비판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신동근 이원욱 의원이 반격에 나섰다.

진 전 교수는 9일 페이스북에서 자신이 문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으로 돌아선 계기에 대해 "첫 번째는 대선 후보 토론에서 극렬 지지자들의 행패를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정당화했을 때"라고 밝혔다.

또 "두 번째는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고 적은 것을 보았을 때"라며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도대체 '고맙다'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아직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법을 못 찾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결정적인 것은 올 초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라며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 이게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신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진 전 교수는 오로지 친구 꾸기(조국 전 장관)에 대한 악감정, 불타는 적개심에 휩싸여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꾸기에 대해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다는 걸 확인했으니 똑같이 적의의 대상이 된 것뿐"이라며 "진중권은 꾸기에 대한 적개심이라는, 표면이 울퉁불퉁한 렌즈가 끼워진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을 거론하며 "노동운동가, 진보주의자였던 그들이 지금은 광장에서 태극기를 휘두르고 있다"며 "한번 탈선하면 나중에 가닿을 곳은 지금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지경일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원욱 의원은 진 전 교수가 색깔론 공세에 대응해 자신의 색깔이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갯빛'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도 "이도 저도 아닌 진영논리 떠난 색을 무지개색으로 표현한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오즈의 마법사'의 한 대목을 인용하며 진 전 교수를 맹공했다.

그는 "오즈의 마법사에서 허수아비에게 도로시가 물었다. '뇌가 없는데, 어떻게 말을 해'. 그러자 허수아비가 말한다. '인간들도 생각없이 지껄이지 않나?'"라고 인용한 뒤 "왜 지금 허수아비의 일침이 갑자기 떠오르는지. 혹여 진 전 교수의 과거의 명징함을 떠올리는 분들이 이래서 통탄하고 애석해하고 있는지 싶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혈액 보유량 급격 감소 재고량 3.3일분 헌혈 필… 국내 신규확진 126명…지역발생 109명 사흘째 세…
국내 신규확진 153명.. 다시 100명대 중반으로 을왕리 음주사고 합의금 빌미로 회유 의혹
온라인 자동차 신규 등록때도 번호 선택 가능 국내 코로나19 106명 신규확진, 사흘째 100명대 …
윤미향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 반박 국내 신규확진 109명, 12일째 100명대 유지
군무이탈 판결문 보니 "허가 있으면 절차 부족… 문 대통령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초유의 현장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