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군 영창 124년 만에 폐지…다음 달부터 '군기교육' 대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28. 08:59: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구한말 고종 시대 때 시작된 군 영창 제도가 124년 만에 폐지된다.

 국방부는 28일 "다음 달 5일부터 영창을 군기 교육으로 대체하는 개정 군인사법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병사에 대한 징계처분이 강등, 영창, 휴가 제한 및 근신으로 구분됐는데, 앞으로는 영창이 사라지고 강등, 군기 교육, 감봉, 견책 등이 이뤄진다.

 새롭게 시행되는 군기 교육은 군인 정신과 복무 태도 등에 관한 교육·훈련이다. 교육은 별도 시설에서 15일 이내로 진행된다.

 군기 교육 기간도 영창과 마찬가지로 복무 기간에 포함되지 않는다.

 국방부는 군기 교육을 받을 경우 그 기간만큼 복무기간도 늘어나도록 해 장병의인권을 신장하면서도 군 기강을 확립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감봉은 월급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1~3개월 동안 감액할 수 있다.

 영창 제도는 1896년 1월 24일 고종이 내린 칙령 제11호로 '육군 징벌령'이 제정되면서 시작됐다.

 영창 징계는 15일 이내의 일정 기간 구금 장소에 감금하는 징계처분으로, 신체의 자유에 대한 영장주의를 위반한다는 위헌 논란이 일었다.

 특히 구류와 사실상 다를 바 없다는 점에서 영창제도에 대한 합법성과 적절성에대한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장병의 인권을 보장하면서 군 기강을 확고히 유지할 수 있도록 국방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만삭아내 살해무죄' 95억 보험금은 어떻게 되… '보험금 95억' 아내 사망사고 결론은 '졸음운전'
임은정 "간교한 검사" 문찬석 지검장 맹비난 '서울시청 무단침입' 조선일보 기자 기소의견 …
진중권 "세번 뜨악"에 "오즈의 마법사 생각난다… 갤워치3 버튼만 누르면 혈압 심전도 측정
제5호 태풍 '장미' 내일 오전 제주 직접 영향 신규확진 43명중 지역발생 30명 16일만에 최다
호우피해 안성·철원·충주 등 7개 시군 특별재…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