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도의회가 바로 서야 제주가 산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의회가 바로 서야 제주가 산다'는 의회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함을 뜻합니다. 도의회가 제11대 후반기 원구성으로 집행부에 대한 제대로된 감시와 견제기능을 기대하는 여론이 매우 높습니다.

최근 도의회와 도가 만나 원만한 협조를 다짐했지만 원희룡 도지사의 대권행보, 행정시장 임명 강행, 조직개편안 등에 부정적 시각을 여실히 보여 향후 의회 역할 강화와 맞물려 어떤 모습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지난 13일 원 지사와 후반기 의장단과의 간담 자리에서 좌남수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부적격 시장 임명강행, 조직개편안 등에 대해 예상대로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원 지사는 이를 의식한 듯 "도의회 지적 부분은 최대한 성의로 개선 노력을 하고, 중·장기 분야는 의회와 계속 의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 발 더 나아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도 조직개편안 상정 보류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겉으론 제주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 문제와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이유였지만 최근 부적격 의견 행정시장 임명강행, 대권행보 원 지사 등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이 중론입니다.

도의회가 앞으로 집행부에 대해 과거와 다른 제 목소리를 이어갈수 있어야 합니다. 도의회는 집행부와 함께 지방자치를 이끄는 양대 축으로써 제2공항, 포스트코로나, 지역경제 위기 등 주요 지역현안에 대한 도정을 얼마나 견제·감시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해 왔는지 반문해 봐야 합니다. 사회전반의 혁신에도 불구하고 의회내 혁신작업은 뒤늦게 야단이라는 지적도 되돌아봐야 합니다.

또 후반기 도의회는 전국 최저 재정에도 불구하고 몇 십배 많은 서울 등을 매사 따라가려는 도정을 집중 따져봐야 합니다. 도민들은 방대한 인력·조직, 연간 1000억원대의 대중교통 예산 등 주요 도정에 여전히 어리둥절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정부는 제주관광의 어려움 헤아려야 [사설] 제주 지역화폐 발행 주목한다
[사설] 도의회도 대기업 면세점 철회투쟁 나섰… [사설] ‘제주형 뉴딜’에 지역역량 총집결하…
[사설] 제2공항 의견수렴, 제주도는 거부하나 [사설] 농기계 임대서비스, 농업인에 큰 위안
[사설] 위기의 저소득 가구, 세밀한 대책 세워… [사설] ‘제주국립공원 확대’ 취지 무색 안된…
[사설] 제2공항 의견수렴 반드시 필요하다 [사설] 적자노선 버스감축 더 확대해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