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사상 초유 '안개 취소'… 제주Utd엔 득?
12일 부천FC1995와의 서귀포 홈경기 취소
15일 수원 삼성과 FA컵 16강전 체력 '비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7.13. 16:23: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2일 남기일 감독이 제주월드컵경기장에 드리운 짙은 안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만났다.

제주는 지난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부천FC 1995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10라운드 홈 경기가 짙은 안개로 인한 악천후로 취소됐다. 이번 시즌 경기가 악천후로 취소된 것은 K리그1와 K리그2 통틀어 처음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재경기 일정을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일단 빡빡한 일정 가운데 숨고르기를 했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7월은 지옥의 일정이었다. 무더운 날씨뿐만 아니라 7월에 치르는 리그 4경기 중 무려 3경기가 원정경기였다. 홈 경기는 이날 부천전이 유일했다. 특히 다가오는 15일 수원 삼성과 FA컵 16강전까지 앞두고 있어 체력적인 부담이 커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가 취소되면서 수원과의 FA컵 16강전에서 기존 구상보다 더욱 탄탄한 스쿼드를 구축하는 동시에 18일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도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와 운용이 한결 수월해졌다.

반면 부천이라는 상대가 주는 부담감은 더욱 커질 수 있다. 현재 K리그2 순위 경쟁은 역대급으로 치열하다. 1위 수원FC(승점 19점)와 4위 부천(승점 16점)과의 격차는 단 3점에 불과하다. 3위 제주(승점 17점) 뒤로 4위 부천, 5위 서울이랜드(승점 15점), 6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14점)까지 단 한 라운드 결과에 따라 순위가 요동칠 수 있다.

 순위 경쟁이 점차 가열되는 가운데 연고지 이전에 따른 불편한 관계에 놓인 부천전은 심리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만약 유관중으로 전환될 시 외부변수로 인한 그 부담감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제주의 입장에선 9월 19일 부천 원정을 앞두고 먼저 안방에서 좋은 결과를 내는 것이 나쁘지 않은 시나리오였다.

 남기일 감독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경기를 치르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FA컵 16강전을 앞두고 체력적으로 힘들 수 있는 시점에서 잠시 숨고르기를 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물론 재경기 일정으로 추후 순위 경쟁에 있어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어느 팀과 붙든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자신감 갖고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2년차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우승.. 강성훈 79… '2타점 적시타' 추신수 팀 3연승 견인
대니엘 강, 4타차 뒤집고 2주 연속 우승 KBO 올스타 '베스트 12' 후보 확정
'챔스 탈락' 유벤투스 사리 감독 경질 최지만 양키스와 더블헤더 3안타 수확
리디아 고 마라톤 클래식 3R도 선두 제주마 '초시대' 경주 나섰다 하면 '우승'
제주체육회 "진학 걸린 선수부부터 대회 개최" 제주Utd, 충남아산 잡고 선두권 도약 기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