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오픈 2R 임성재 45위
모리카와 13언더파 단독 1위..강성훈 3오버파 부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1. 11:27: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임성재.

임성재.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오픈(총상금 620만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달렸다.

모리카와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7천34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3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13언더파 131타의 성적을 낸 모리카와는 10언더파로 공동 2위인 저스틴 토머스, 케빈 스트릴먼(이상 미국)을 3타 차로 앞선 단독 1위에 올랐다.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모리카와는 전반 9개 홀에서 1타를 줄였고 후반 들어서는 2번부터 5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이틀 연속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지난해 프로에 데뷔한 모리카와는 이후 22개 대회 연속 컷 통과 행진을 이어가다가 6월 말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컷 탈락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 1, 2라운드에 연달아 선두를 달리며 지난해 7월 배러쿠다 챔피언십 이후 1년 만에 2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이날 경기는 악천후로 두 차례 중단되는 등 결국 2라운드를 마치지 못했다.

기권한 4명을 제외한 출전 선수 153명 가운데 33명이 2라운드 잔여 경기를 다음 날 치른다.'

임성재(22)와 이경훈(29), 김시우(25)는 나란히 2언더파 142타로 공동 45위를 기록, 컷 통과 막차를 탈 가능성이 크다.

안병훈(29)은 이븐파, 노승열(29)은 2오버파를 쳤고 강성훈(33)은 3오버파를 기록해 다른 선수들의 2라운드 잔여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컷 탈락할 것으로 보인다.

1언더파의 브룩스 켑카, 이븐파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도 3라운드 진출이 사실상 좌절됐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또 코로나19 확진 세인트루이스 컵스와 3연전 … 리디아 고 LPGA마라톤 클래식 2라운드 단독 1위
맨시티 R마드리드 잡고 UCL 8강행 강등 위기 인천 사령탑 조성환 전제주감독 확…
11일부터 프로 스포츠 입장 관중 30%로 확대 김광현 12일 피츠버그전 선발 데뷔 확정
추신수 시즌 첫 2루타·멀티히트에도 팀은 패배 대니엘 강·리디아 고, 마라톤클래식 첫날 공동…
'첫승' 류현진 임시 홈구장 개장경기 등판 '시즌3호'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