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이순재 소속사 "매니저 논란 비난받겠다" 사과
"부당하게 계약 해지한 사실은 없어…배우와는 무관"
이순재 "남은 인생 살아온 날보다 좋은 사람 되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1. 11:1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원로배우 이순재(85)의 소속사가 최근 불거진 매니저에 대한 '갑질' 논란과 관련해 "모든 법률적 책임과 도의적 비난을 받겠다"고사과했다.

 그러나 부당 해고와 과장된 피해 사실에 대해서는 노동청에서 가려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1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3월 온라인 채용사이트를 통해 로드매니저를 구인했는데, 10년 전 잠깐의 경험을 빼면 매니저 경력이 없었지만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일을 맡겼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1인 기획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무실 이전을 하느라 계약서 작성을 누락했고, 프리랜서라고 생각해 4대 보험을 가입하지는 않았다. 급여는 업계 평균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모두 소속사의 미숙함 때문에 발생한 일이고 로드매니저의 진정으로 노동청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그러면서도 "정당한 이유 없이 로드매니저와의 계약을 해지한 사실은 없다"며 "로드매니저는 소속사가 아닌 배우 개인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지속해서 매우 강하게 요구했고, 그 가족까지 곤란하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속사로서는 배우를 배려하지 않고 지속적인 신뢰를 쌓을 수도 없는 사람과는 계약을 계속 유지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계약 관련 문제는 배우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또 "머슴살이나 갑질이라는 표현은 과장됐다"며 "배우의 가족들은 일상적으로 나이가 많은 부부의 건강과 생활을 보살피고 있고 로드매니저에게 일반적으로 가사 업무라고 불리는 청소, 빨래, 설거지 등을 시킨 사실은 전혀 없으며 '허드렛일'이라고 표현된 대부분의 심부름 등은 당연히 가족들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마지막으로 "좀 더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했다.

 이순재도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믿고 응원해준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남은 인생은 살아온 인생보다 더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순재 전 매니저 김모 씨는 SBS TV 'SBS 8 뉴스'를 통해 매니저로 있는 두 달 간 이순재의 부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하며 머슴살이를 했다고 고발했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스릴러·SF·로맨틱코미디' TV드라마 몰려온다 '매니저 갑질 논란' 이번엔 배우 신현준
김승현 '살림하는 남자들2' 3년 만에 하차 양준일 "전부인과 자녀 없다" 루머 해명
유재석·이효리·비 뭉친 '싹쓰리' 25일 데뷔 방송인 김민아 성희롱 유튜브 발언 논란
지민 탈퇴 AOA 9월 '원더우먼 페스티벌' 출연 취… 에이핑크 정은지 15일 미니앨범 '심플' 발매
안영미 "2월 혼인신고" 품절녀 합류 '전국노래자랑' 방송 40주년 특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