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민족종교 독립운동가 서훈추진위 출범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6.30. 17:13: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민족 종교 독립운동가 서훈추진위원회는 30일 오전 11시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서훈추진회를 결성해 민족종교 독립운동가들이 서훈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대종교·증산교·원불교·천도교 등 4대 민족종교는 그 뿌리를 동학에 두고 있고, 일본천왕을 아래로 보는 정서가 강해 국권 침탈 시기에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불온단체·조직으로 설정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청산리와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군인 다수가 대종교 신자였으며, 일제는 대종교 신자를 독립운동가로 여겨 만주국을 세운 이후 상당수를 학살했다"고 주장했다.

또 추진위는 "당시 선도교와 보천교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이들은 만주독립군과 상해 임시정부에 대한 헌금 활동, 일본 폐망과 조선 독립을 종교의 기본강령으로 활동했기에 전국 곳곳에서 탄압을 받았고 제주에서도 탄압이 심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권침탈시기 제주의 선도교와 보천교 신자로서 독립운동을 이어간 애국지사에 대한 독립운동가 서훈 추진에 나선다"며 "민족종교로 독립운동을 한 이들이 서훈을 받을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60대 관광객 서귀포서 실종 경찰 "수색 중" "비자림로 확장 공사시 다양한 동식물 종 감소"
조폭 행세하며 장애인 수개월 집단 폭행 일당 … [인사] 제주도소방안전본부 187명 승진·전보
홧김에 아내 때려 숨지게한 남편 집행유예 선… 제주시내 마트서 화재... 천장·야채류 등 불에 …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 "적절하지 않다" 63.1% 올해 상반기 제주 119신고 3분에 한 번 꼴
제주 이호해수욕장서 50대 남성 익사 사고 공적 마스크 판매 11일 자정 종료 "도민께 감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