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봄의 전령' 벚나무 알고 보니 온실가스 해결사
25년생 벚나무 250그루 연간 이산화탄소 2.4t 상쇄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04.07. 09:19: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벚나무가 온실가스를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가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저장량(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간 한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t을 상쇄시킬 수 있다는 얘기다.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돼 있어(2018 임업통계), 자동차 약 6000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왕벚나무는 제주가 자생지이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자생 벚나무를 가로수로 활용하기 위한 품종을 개발 중이다.

 연구소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하기 위해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봄날 최대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가스까지 저감해 주는 벚나무를 우리나라 가로수에 적합한 품종으로 개량하는 연구를 충실히 수행하고, 한발 더 나아가 이를 산업화할 방안도 찾겠다"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1살 원생 학대 어린이집 교사 징역8개월 선고 2014년 끊긴 제주-인천 여객선 내년 9월 뜬다
남송유물 쏟아진 신창리 해역 2차 발굴조사 착… '접촉자만 80명' 서귀포 뷔페 2차감염 차단 비상
강창일 전국회의원 동국대 석좌교수 부임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 후보자 12일 인사청…
음주운전 차량 평화로 연석 추돌 화재 913회 로또 1등 제주1곳 등 16명..당첨금 13억3천…
제주, 흐리다 저녁부터 비…예상 강수량 5∼20… 제주도, 카드게임 대회에 첫 집합금지명령 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