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PGA 투어 시즌 재개되면 출전 선수 늘린다
6월 예정된 캐나다 오픈 무산 위기…시즌 재개는 여전히 불투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1. 08:51: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경기 모습.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회를 열지 못하자 선수들을 위한 대책을 내놨다.

  미국의 골프 전문매체 골프채널은 1일(한국시간) PGA 투어가 선수들에게 "시즌이 재개되면 대회 출전 선수를 늘려 기회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메모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PGA 투어는 이번 시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방정부의 비상사태 선포로 11개의 대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이 때문에 중하위권 선수들과 그들의 캐디는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PGA 투어는 5월 21일 개막 예정인 찰스 슈와브 챌린지와 6월 4일 개막 예정인 메모리얼 토너먼트의 출전 선수를 120명에서 144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 밖에 대회에서도 최대한 출전 선수를 늘려 그동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시즌이 언제 재개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6월 1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막 예정인 RBC 캐나다 오픈은 토론토시의 모임 금지 조치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을 예고하며 6월 30일까지 모든 공공 집회를 취소시켰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마차도에게서 '명품 MLB 수비'를 본다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 도약
'라모스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위닝시리즈 성…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6연승 질주
골대만 3번… 제주Utd 리그 최하위 추락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루친스키 무실점 역투' NC 벌써 시즌 13승 '이창민 퇴장' 제주 수적 열세로 대전에 2-3 역…
테니스 오사카 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KBO, 강정호 복귀 판가름 상벌위 25일 개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