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홍준표 "종로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 황교안 직격
홍준표·윤상현 '복당 불허'에 "싸울 상대는 문정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30. 18:40: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4·15 총선 공천에서 탈락하고서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감행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윤상현 의원이 30일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 불허 방침을 밝힌 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황 대표가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무소속 출마를 '해당 행위'로 규정하고서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들도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반발이다.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를 향해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 그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뀐다"라고 적었다.

 이어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받았다.

그것이 정치라는 것"이라며 "무소속은 막천의 희생자"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 정권 타도"라며 "거듭 말하지만,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 참 딱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천 동구·미추홀을에서 무소속으로 나선 윤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수 없는 공언을 뒤엎고 지는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 바로 황 대표"라고 비판했다.

 또 "황 대표는 우선 잘못된 공천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라며 "미래를 위해 통합으로 가자고 해놓고 싸워서 돌아오겠다는 당원들을 막겠다는 것은 통합이 아니라 분열을 조장하는 것밖에 안 된다"고 했다.

 윤 의원은 "황 대표가 싸워야 할 상대는 문재인 정권이다. 며칠 전까지 문재인 정권에 맞서 함께 투쟁하고, 함께 밥을 먹고, 총선 끝나면 다시 만날 무소속 출마자가 아니다"라며 "싸워야 할 적을 앞에 두고 왜 동지들에게 칼을 내미는가. 동지를 향한 칼을 거두고 문재인 정권과 함께 싸우자"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용수 할머니 언급 '정신대' '위안부' 차이는 주민번호 뒷자리 지역표시번호 10월부터 폐지
전자담배·일반담배 둘 다 피우면 대사증후군 … 민주 오늘 국회의장 박병석-부의장 김상희 추…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또다시 불가론 부… '코로나19 피해 지원' 지자체 수의계약 요건 완…
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6월 5일 신청 마감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미국·유럽 바이러스 가…
하태경 "국제망신 민경욱 출당시켜야" 올해 여름 작년보다 덥고 열대야 많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