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농민회 "JDC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중단" 촉구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2.27. 14:07: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농제주도연맹(의장 고권섭)·전여농제주도연합(회장 현진희)은 27일 성명서를 통해 제주국제자유도시(JDC)의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JDC는 사업비 1665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제주도 일원 약 100만㎡에 스마트팜 실증시범 단지, 농업인재양성 및 R&BD 센터 설치, 6차 산업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서 농민회와 농민단체들은 이 사업을 강력 반대했고 제주도와 JDC는 이 사업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도서지역인 제주의 고질적인 유통문제 등에 대한 고민과 해결방안이 없는 실정에서 지역경제 파급효과 및 일자리 창출효과를 운운하며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결국 재배품목의 중복과 농산물의 과잉 생산으로 인해 기존 농업인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되는 것은 불을 보듯이 뻔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이 사업은 대기업의 농업 진출의 교두보이고 제주농산물과의 과잉 경쟁으로 인한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농민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한다면, 대규모 투쟁으로 막아설 것임을 다시 한 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경제 주요기사
SK렌터카 제주, 입점업체 임대료 3개월 면제 신라면세점 제주, 4월 한달 10일 휴점 결정
3월 제주소비자물가 전년대비 소폭 상승 WE호텔제주 '쑥 프로모션' 5월까지 운영
저비용항공사, 국내선 확대 활로 모색 제주 제조기업 IMF후 21년만에 최대 위기
JDC면세점, 사회적기업·제주화장품 판매 사은… ‘명품감귤 만들기 프로젝트’ 본격 시동
제주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출시 JDC면세점, 구매한도 600달러 확대 시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