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신천지 교인 646명… 전수조사 착수
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교회 관계자 입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6. 20:34: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신천지 교인 수가 646명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6일 오후 7시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신천지 교인 636명의 정보를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제공받은 명단을 바탕으로 신천지 관계자 입회하에 즉각 4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일제 확인전화를 실시 ▷유증상자 확인 및 검사를 실시 ▷문진결과 1차 확인결과 등을 공개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개인정보 등의 유출방지를 위해 전담인력들로 하여금 보안유지각서를 쓰도록 하는 등 명단을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대본은 신천지 교회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신천지 교회 관계자를 입회토록 했다. 이에 제주도는 입회자에 대해 발열체크와 대구 방문 및 증상 유무 등의 문진과정을 거친 후에 입회토록 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명단이 확보된 시점으로부터 14일이 지나는 시점까지를 '최대 잠복기'로 설정, 매일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을 확인하게 된다.

이 기간 중 대상자가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일 때에는 즉각 선별진료소로 이송하는 조치가 취해지며, 연락이 닿지 않는 신도에 대해서는 제주지방경찰청과 협조해 적극 추적·관리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지상중계 / 한라일보·제민일보·JIBS 언론3사 … [쟁점] 제2공항 입장차에 날선 공방
[쟁점] 해상운송비 접근 방식 놓고 이견 [선택2020] 초반 기선제압 승부수… 각 진영 총…
4·3특별법 개정 국회 발목 서로 '네 탓' [선택2020] 강은주, 거로사거리서 첫 '선거운동'
통합당 제주선대위 "4·3특별법 제주 1호 법안 … 민주당 제주도당 "4·3특별법 개정안 반드시 통…
'힘 있는 후보' 송재호 "4·3특별법 국정과제 완… '준비된 후보' 장성철 "장기권력독점 끝낼 기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