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TK 봉쇄' 파장에 홍익표 대변인직 사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6. 14:58: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 표현으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26일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그는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그는 이후 추가 브리핑을 통해 '지역 봉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수습에나섰으나 대구·경북 지역의 여론 악화를 막지는 못했다.

 민주당의 TK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부겸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며 "오해받을 수 있는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 달라"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쳤다. (대구)시·(경북)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논란 진화에 나섰다.

 홍 수석대변인은 앞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을 주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한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으로 선대위 대변인 진용이 새로 꾸려지자 기존 당 대변인단이 자연스럽게 퇴진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지만, 민주당은 당시 공지문자를 통해 기존 당 대변인단과 원내대변인단도 선대위 공보단에 당연직으로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의 후임으로는 강훈식 의원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교육차관 "초중고 등교 개학 시점, 4월 말 결정" 유시민 "윤석열 임명장 받은 날부터 대통령 비…
심재철 "'4·3 좌익폭동' 기술 정경희 후보 거취 … 재난지원금 기준 건보료 어디서 확인하나
긴급재난지원금 누가 받을 수 있나 문 대통령, 제주 4·3 추념식 2년만에 다시 참석
'문대탄 찍으면 문죄인 끝장낸다' 현수막 논란 올해 첫 대학수능 모의평가 24일 시행
[선택2020] 수백만원 로고송 코로나19로 무용지… 규모 최소화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누가 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