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부 "발열·호흡기 증상자 등교·출근 말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집에서 휴식하며 경과 관찰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4. 15:23: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와 출근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대국민 예방수칙을 개정해 배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개정 수칙에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외출을 삼가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는 지침이 담긴다. 임신부, 65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자 등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찾지 않는 편이 좋고, 의료기관을 찾거나 외출하는 경우엔 마스크를 써야 한다.

 이밖에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손 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의 개인 예방 수칙을 지키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해야 한다는 내용도 개정 수칙에 포함된다.

 정 본부장은 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있는 사람은 외출하거나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해야 하며 격리조치 중인 사람은 의료인, 방역 당국의 지시를 따라 자가격리 수칙을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신천지대구교회 집회 등에 참석했던 신도와 방문자들도 자가격리조치를철저히 이행하고,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관할보건소, 1339 콜센터 등에 문의한 뒤 지시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채널A, '검찰 유착의혹'에 "취재윤리 위반 사실" 13일부터 90개국 무비자 입국 제한 시행
현역 병사가 선임병 부탁에 수능 대신 쳤다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래퍼 장용준 혐의…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 이번엔 김종인 "모든 대학생 '100만원 특별장학…
통합당 잇따라 터진 '막말 악재' 총선 전체 악… 미래통합당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문란한 행…
정세균 "재난지원금, 고소득자 환수 전제 보편…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