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언론인·변호사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선관위 신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5. 18:4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신고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됐다.

온라인 매체 더브리핑 고일석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고 사실을 알리면서 임 교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당선되지 않도록 하는 선거운동을 해 사전선거운동을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제254조를 위반했다"고 적었다.

경향신문에 대해서는 "언론기관의 공정보도 의무를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8조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중앙 일간지 기자 출신인 고 대표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후원회장을 맡아 추진 중인'조국백서'에 필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성식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고 대표의 신고 사실을 전하면서 자신 또한 임 교수 등을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최 변호사는 작년 8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질 문제를 놓고 법조계에서 SNS로 지지·비판 논쟁이 벌어졌을 때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해 처절할 정도의 적폐 청산을 해야 한다며 지지한 바 있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여야 정쟁과 국민 정치 혐오에 대해 "국민이 볼모가 아니라는 것을,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며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썼다.

이에 민주당은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지만, 당 안팎의 거센 비판에 직면하자 고발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 만인 14일 고발을 취하했다.

고발 사실이 알려지기 전인 12일 언론중재위원회 산하 선거기사심의위원회는 임 교수의 칼럼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위원회는 권고 결정을 내린 뒤 이 같은 사실을 경향신문에 통지했다.

언중위 관계자는 "권고는 선거법 위반에 대한 가장 낮은 수준의 조치로 법적인 강제성은 없다"며 "정치적으로 편향돼 선거에 영향 미칠 수 있으니 유의하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이날도 임 교수 등을 고발했다가 취소한 민주당을 비판하는 등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6월 만료' 롯데면세점 제주점 특허 갱신 승인 선거 다음날 아침에야 비례당선자 '윤곽'
온라인개학 첫날 EBS 1시간30분 장애 '접속 불편' 재벌가 부인 주식재산 1위 '홍라희 2조6860억원'
'코로나 업데이트' 메일 읽으면 해킹 위험 '경…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7.8%·시민당 24.2%'
국내 코로나19 확진 49일만에 40명 아래로 김종인 "막말 정말 죄송…한번만 기회 달라"
법원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사무처장 해고 부…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누가 받을 수 있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