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재판개입 혐의' 임성근 판사도 무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4. 11:01: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임성근 부장판사.

사법행정권을 남용해 일선 재판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판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임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사법농단 관련 사건에서는 앞서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신광렬·조의연·성창호 부장판사 등도 무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임 부장판사는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로 근무하던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의 재판에 개입한 혐의를 받았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 변호사들의 불법 집회와 관련한 사건 판결이 이뤄진 이후에 재판장에게 요구해 양형이유 중 민감한 표현을 수정하게 한 혐의도 있다.

 원정도박 사건에 연루된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오승환 씨를 정식재판에 넘기려는 재판부의 판단을 뒤집고 약식명령으로 사건을 종결하도록 종용한 혐의도 받았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미래통합당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문란한 행… 정세균 "재난지원금, 고소득자 환수 전제 보편…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음주운전 사고시 자기부담금 최대 1500만원
"기무사 야권 후보 사찰 등 19 대선 개입 정황" 4·15총선 중간 판세 민주 "130석+α" 통합 "110∼130…
정세균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 잠정정…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 통합당 김대호 후보 오늘은 "나이들면 장애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