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사회적 고립 심하면 기억력 저하 빠르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3:35: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회적 고립(외로움)이 기억력을 빼앗아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정치경제대학교(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의 새너 리드 박사 연구팀이 영국 노화 종단연구(ELSA: English Longitudinal Studyof Ageing) 참가 노인 1만1천233명(남성 5천110명, 여성 6천123명)을 대상으로 6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8일보도했다.

 연구팀은 2년마다 설문조사를 통해 혼자 사는지, 한 달에 한 번 이상 직접 만나거나 전화 또는 이메일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이 있는지, 클럽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지 등을 묻고 인지기능 테스트를 시행했다.

 그 결과 사회적 고립이 가장 심한 노인이 2년마다 기억력이 18%씩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사회적 고립 정도가 '평균 범위'에 해당하는 사람의 6%에 비하면 기억력 저하 속도가 3배나 빠른 것이다.

 이는 치매 발생에 앞서 점진적으로 나타나는 기억력 저하 속도와도 비슷한 수준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치매로 진단된 노인은 2년마다 기억력을 12~30%씩 잃는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에 비해 사회적 고립 없이 정상적인 노화가 진행되는 사람은 기억력 저하 속도가 2년마다 2~4% 정도라고 한다.

 이 연구에서는 기억력 저하가 사회적 고립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그 반대로 사회적 고립이 기억력 저하에 선행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노인학 저널'(Journal of Gerontology) 최신호에 실렸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차례나 제사 거리두기는 어떻게 하나? '우리사주 매입' 퇴직금 돌려줄 필요 없다
QR코드 발급 때 '정보수집 동의' 한 번으로 줄인… 국내 신규확진 61명 나흘만에 다시 '두 자릿수'
김정은 대남 공개사과 북 최고지도자로선 파격… 최대 200만원 새희망자금, 누가 언제부터 받나
'추석 장보기는 1시간 안에 가급적 온라인으로' 정부 2차 재난지원금 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
신규확진 110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 심근경색 '주의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