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승리 연금술사 김학범 '교체하면 통한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3. 09:31: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학범(60) 감독의 조커는 또 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2-0으로 승리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후반 11분 김대원(대구)의 골로 1-0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후반 19분 교체 투입된 이동경(울산)이 추가 골을 터뜨리면서 비로소 승리를 예감했다.

 이동경은 후반 31분 원두재가 헤딩으로 연결한 공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동경의 이번 대회 2경기 연속골이었다.

 호주의 반격에도 물러서지 않고 공격적인 선수 교체를 감행한 게 결국 승리에 쐐기를 박은 셈이 됐다.

 김 감독의 교체 카드가 적중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위기에 빠졌을 때면 그가 후반에 투입한 선수들이 구명줄처럼 팀을 수렁에서 건져 올렸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김 감독은 빠르고 결정력이 좋은 이동준(부산)을 아껴뒀다가 0-0으로 지지부진하던 후반 13분 그라운드에 투입했다.

 이동준은 후반 추가 시간 결승 골을 뽑아 김학범호에 이 대회 첫 승리를 안겼다.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도 김 감독의 혜안은 빛났다.

 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다양한 공격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고 프리킥이 좋은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30분 1-1 동점 골을 얻어맞은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이동경이 터뜨린 극적인 프리킥 결승 골 덕에 지옥에서 천국으로 올라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추가 시간에 넣은 2골 모두 김 감독이 조커로 선택한 선수의 발끝에서 나왔다.

 호주전에서도 쐐기 골을 후반 교체 투입한 이동경이 꽂았다.

 교체 카드 석 장으로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빚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팬들은 올여름 도쿄에서도 김 감독이 '승리의 연금술'을 부리기를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Utd 2020시즌 선수단 배번 공개 제주마 ‘오라스타’ 4연승 질주
박인비, LPGA 투어 '통산 20승 고지' 달성 제주 강성훈 PGA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3R 8위
'호주오픈 3R 단독선두' 박인비 'LPGA 20승' 보인… 류현진 토론토 캠프에 김병곤 코치 합류
제주 강성훈, 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2R 공… '버디 4개' 박인비 호주오픈 2R 선두권 도약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야구인생 3막 시작 박인비·이정은, 호주여자오픈 첫날 공동 2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