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진박 착취·사기 혐의' 매니저 구속영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16. 15:21: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5)에게 거액 사기를 저지르고 그를 착취했다는 의혹을 받은 매니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60)씨에 대해 최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김씨는 이날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앞서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지난해 5월 김씨를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은 강서경찰서가 사건을 수사해 왔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 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고 센터는 전했다.

 미국 명문 줄리아드음대를 졸업한 유진박은 1990년대 현란한 전자 바이올린 연주로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리며 국내외에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이후 우울증과 조울증을 앓는 등 심신이 쇠약해졌고, 일부 업계 관계자들이 이를 틈 타 그를 폭행·감금하고 착취를 일삼았다는 소문이 확산해 논란이 일었다.

 김씨는 1990년대 유진박이 전성기를 누리도록 도왔고, 그가 여러 어려움을 겪은이후 다시 만나 함께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또 70명 추가..총 833명 '코로나19 확산' 대법원, 전국 법원 휴정 권고
코로나19 전국 집단감염 신천지·대남병원 관련… 정부 "발열·호흡기 증상자 등교·출근 말라"
법무부 가수 승리 범죄요지만 제출 호남 3당 '민생당'으로 합당 선언
국회까지 덮친 '코로나19' 입법부도 비상 민주당 경기 고양정 이용우 전카카오뱅크 대표…
국내 코로나19 환자 총 763명·사망 7명 정부 "코로나19 대구서 못 막으면 전국 확산 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