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시 동지역 일반고 쏠림 현상 줄었다
도교육청, 평준화 고교 배정 결과 합격선도 낮아져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1.14. 16:37: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평준화 지역 일반고등학교에 지원이 몰리는 현상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4일 발표한 '2020학년도 평준화 지역 일반고 합격자와 학교 배정 결과'를 분석한 결과 평준화 지역 일반고 쏠림 현상이 줄고, 합격선도 70% 가까이 낮아졌다고 이날 밝혔다. 도내 평준화 지역 일반고는 남녕고, 대기고, 신성여고, 오현고, 제주사대부설고, 제주여고, 제주제일고, 제주중앙여고 등 8곳이다.

2020학년도 평준화 지역 일반고 선발 인원은 모두 2776명이었으며, 합격선은 개인석차백분율 68.197%였다. 연합고사를 폐지하고 내신 전형을 처음 시행한 지난해 합격선(63.972%)과 비교하면 합격 폭이 늘었다.

지난해 16명이던 불합격자도 2명으로 크게 줄었다. 도교육청이 고교체제개편을 추진한 4년 전과 비교해 탈락자가 확연히 줄어든 셈이다. 불합격자는 2016년 127명에서 2017년 96명, 2018년 67명으로 감소 추세다.

평준화 지역 일반고에 진학 가능한 학생이 읍면지역 일반고나 특성화고에 지원하는 흐름도 감지된다. 강영철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 "제주시 동지역 평준화고에 진학할 수 있는 상위권 학생 중에 특성화고에 지원한 학생이 작년 81명에서 올해 113명, 읍면지역 일반고에 지원한 학생이 작년 24명에서 올해 75명으로 늘었다"며 "고교체제 개편의 노력으로 고른 지원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올해 공인회계사 합격자 5명 배출 학생인권조례 심사보류로 시민사회 반발
제주여상 박서해 학생 '한국은행 합격' '도의원도 난색' 동력잃은 학생인권조례 '심사…
"좋은 집안? 스펙?… 중요한 건 버티는 힘" "정규직 절반 명절휴가비… 파업으로 내몰지 …
제주 기업인 고추월 회장 제주대에 장학금 추석 앞둬 제주 학생가장 180명에게 사랑의 성…
서귀포서 구조 멸종위기 흑비둘기 자연 품으로 2021수능 제주 수험생 6554명 원서 접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