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노벨평화상 수치 로힝야 학살 피고인석
국제사법재판소 재판 참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재판에 참석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연합뉴스

'국제적인 인권ㆍ민주화 운동의 아이콘' '노벨평화상 수상자' '군사정권 아래 15년간 가택 연금을 당한 정치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따라다녔던 수식어들이다.

수치 고문은 그러나 지난 1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시작한 '로힝야 집단학살' 재판에서 피고인석에 앉았다.

아프리카의 무슬림 국가인 감비아가 로힝야족이 불교국가인 미얀마에서 인종청소의 대상이 됐다면서 이슬람협력기구(OIC)를 대신해 지난달 11일 미얀마를 집단학살 혐의로 ICJ에 제소한 데 따른 것이다.

그는 미얀마 정부의 대표 대리인으로 나서 전 세계 대다수가 비난해 온 집단 학살 범죄를 부인하게 됐다.

그는 약 2년 전 수천 명이 사망하고 70여만명이 방글라데시로 피난한 '로힝야족 사태'가 발발한 이후 최악의 유혈 참사를 방관하고 침묵했다는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을 받아왔다.

이런 상황에서 수치 고문이 예상 밖으로 로힝야 사태 재판에서 미얀마 정부와 군 변호에 직접 나선 배경을 놓고 국내 정치 상황과 결부 짓는 시각이 많다. 개헌을 위한 군부의 협력을 원해서라거나,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행보라는 것이다.

미얀마 군부는 수치 고문이 주도 중인 헌법 개정 노력에 대해 '군의 강력한 견제'라는 본질은 바꿀 수 없다며 비협조적인 상황이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애물단지 항만면세점' 제주도가 손실 부담하… 19일 '2020 세계유산축전' 공식 기념식 '기억의 …
제5대 제주관광공사 사장에 고은숙씨 내정 김희현 "악취관리 행정처분 위법" 허술한 행정 …
제주 58번 확진자 동선 공개… 제주 곳곳방문 코로나 확진 유학생 동선·접촉자 없어
원희룡 "추석연휴 방역수칙 안지키면 강력 제… 전 제주도민 내달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
'코로나 시대' 농업환경 변화 대응 전략 모색 송재호 의원, 균형위원장 시절 규정에 없는 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