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11월 한달간 도내 학생 310명 감염
"인플루엔자 유행 우려… 예방접종을"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2.05. 17:59: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질병관리본부가 지난달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가운데 제주지역 학교에서도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월 한 달간 제주지역 학생 310명이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도내 학생 746명이 감염된 것과 비교하면 절반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전염성이 강한 질환인 만큼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인플루엔자는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이다. 고열(38~40℃)과 기침, 인후통, 근육통, 식욕부진에 콧물, 코막힘, 복통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났을 땐 즉시 가까운 병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인플루엔자 감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선 예방접종을 받고 손 씻기, 기침예절 등 예방 수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집단생활을 하는 학교에선 해마다 인플루엔자 유행이 반복되고 있다"며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소비자보호원' 사칭 보이스피싱으로 순식간에…
수십 년 사용하던 마을 길 울타리로 폐쇄 '전남편·의붓아들 살인 사건' 검찰 구형량 관…
제주 2주만에 또 로또 1등 당첨자 나왔다 제주시 화북 아파트 3층서 화재
도상하수도본부 권한 없이 입찰 참가자격 제한 '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원인은 통신줄 때문
뺑소니범 잡은 시민 4명 올해 첫 '우리동네 시… 남원읍서 물질나섰던 70대 해녀 숨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