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린드블럼, 두산 떠난다
"메이저리그, 일본 복수의 구단 눈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4. 17:17: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가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32)의 보류권을 포기했다.

 두산은 4일 "린드블럼에게 재계약 의사를 전했지만, 미국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구단들이 린드블럼에게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린드블럼이 그동안 공헌한 점을 높게 평가해 보류권을 풀어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2019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린드블럼을 잡기 위해 애를 썼다.

 지난달 25일 보류 선수 명단에 넣는 등 재계약을 추진하기도 했다.

 그러나 린드블럼은 미국 복귀의 뜻을 품고 두산의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린드블럼은 미국에서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린드블럼의 미국 복귀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이미 복수의 구단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분 조회를 하는 등 영입 작업에 착수했다.

 린드블럼과 재계약을 맺지 못한 두산은 새로운 얼굴로 2020시즌을 맞게 됐다.

 두산은 이에 앞서 기존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를 보류 명단에서 제외했다.

두산은 "앞으로 새 외국인 투수 영입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드블럼은 2015시즌 롯데 자이언츠를 통해 KBO리그에 데뷔해 그해 13승 11패 평균자책점 3.56의 준수한 기록을 세웠다.

 그는 2018년 두산으로 이적한 뒤 맹활약을 이어갔다. 2019 시즌엔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두산의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KBO리그 통산 5시즌 성적은 63승 34패 평균자책점 3.55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토론토 단장 "류현진 PS 1차전 투입 미결정" '30이닝 이상 평균자책점 1위' 김광현 신인왕 가…
'KK' 김광현 밀워키전 5이닝 1실점 시즌 3승 '7이닝 무실점' 류현진 양키스전 완벽투
MLB 탬파베이 10년 만에 지구 우승 '또 6연패' SK-한화 다시 시작된 '꼴찌 싸움'
메시·호날두 UEFA 올해의 선수 후보 제외 애틀랜타·시카고 컵스·클리블랜드 PS 출전 확…
류현진·김광현 25일 정규시즌 마지막 동반 출… MLB 토론토, 양키스 11-5 대파 '앙갚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