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최태원 회장, 이혼소송 재판에 출석
취재진에 묵묵부답.. 부인 노소영씨는 불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2. 17:59: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태원(59) SK그룹 회장이 노소영(58) 아트센터나비 관장과의 이혼소송 변론 기일에 직접 출석했다.

 최 회장은 22일 서울가정법원 가사3단독 나경 판사 심리로 열린 노 관장과의 이혼소송 4회 변론 기일에 법률대리인들과 함께 출석했다.

 노 관장은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대리인들만 참석했다. 앞서 2, 3회 변론에는 노 관장이 재판에 출석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오전 11시 30분으로 예정된 재판에 앞서 10시 40분께 법원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은 약 15분 만에 마무리됐고, 최 회장은 옅은 미소만 지은 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법원을 빠져나갔다.

 다음 변론 기일은 내년 1월 17일이다.

 최 회장은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고 성격 차이를 이유로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다.

 이후 2017년 7월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이혼 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가 법원의 조정에 따라 협의를 통해 이혼하는 절차다.

 노 관장은 이혼에 반대하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월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두 사람은 결국 정식 이혼소송을 진행하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종부세 최대 6%로' 부동산3법 국회 통과 '정치색 짙은 발언' 윤석열 치부와 현안은 침묵
'개정 교육과정 첫 적용' 올해 수능 9월3일 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지역발생 13명-해외유입 21…
이르면 6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법사위, 통합당 퇴장 속 '공수처 후속 3법' 의결
"문재인 정부 주택 정책 MB·박근혜보다 낫다"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 사내 코로나 검사소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10주 만에 상승세 전환 신규확진 23명중 지역발생 3명 '87일만에 최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