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묘하게 닮은 대성호 화재·2014년 성일호 화재 참사
불길 급속도 번져 신고할 겨를 없이 바다에 뛰어든 듯
두 사건 모두 구조 요청 없고 화재 취약한 FRP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9. 18:02: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불이 난 대성호.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19일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는 지난 2014년 6명의 사망자와 1명의 실종자를 낸 성일호 화재 참사와 묘하게 닮아 있다. 두 사건 모두 자체 구조 요청은 없었고, 선박도 똑같이 불길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 소재로 만들어졌다.

 19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대성호는 이날 오전 3시까지 차귀도 해상에서 인근 어선과 함께 조업을 한 것으로 확인돼 이 때까지는 아무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 대성호에 달린 선박자동식별장치(AIS)의 신호가 이날 오전 4시15분까지 잡혔다가 사라진 것을 비춰봤을 때 사고는 이날 오전 4시를 전후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경은 대성호가 자체적으로 구조 요청을 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최초 화재 신고는 앞서 대성호와 함께 투망 작업을 했던 A호가 이날 오전 7시5분쯤 했다.

 선박에 난 불이 급속도로 번지면서 선원들이 미처 신고할 겨를도 없이 바다에 뛰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

 이날 사고 해역 인근에서 표류하다 사망한 선원은 구명동의를 입지 않았고 얼굴 등에는 심한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건조된 지 17년이 된 대성호는 합성수지가 함유된 강화플라스틱(FRP) 재질로 만들어졌다. FRP 재질의 선박은 알루미늄 선박에 비해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도 대성호에서 난 불길이 워낙 컸다며 접근 자체가 어려워 화재를 진압하는 데 애를 먹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3월24일 화재 사고로 다수의 인명 피해를 낸 추자 선적 유자망 어선인 성일호(38t급)도 FRP 소재로 만들어졌다. 공교롭게도 성일호 또한 건조된 지 17년이 지난 선박이었다.

성일호 화재는 오전 1시30분쯤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으나 해경은 불이 난 지 3시간이 지난 오전 4시55분쯤에야 불을 목격한 어선의 통신내역을 청취해 사고를 인지할 수 있었다. 통신장비가 있던 조타실에서 불이 시작해 신고할 겨를도 없이 선원들 전원이 바다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당시 이 사고로 성일호에 탄 선원 9명 중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