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차귀도해상 어선 화재 1명 사망 11명 실종
한국인 6명, 베트남국적 6명 등 12명 승선
선박 상부 전소..사망자 구명조끼 입지 않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9. 12:44: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사진은 화재 발생 현장.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종합] 제주해상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서 불이 나 선원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되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민간어선의 신고가 제주해경에 접수됐다. 다.

해경은 신고를 받은 즉시 해군 함정 8척과 해군 함정 2척, 해경·해군·공군·산림청 헬기 11대, 민간어선 3척, 관공선 5척 등을 사고 해역에 급파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고 접수 1시간 여만인 이날 오전 8시15분쯤 해경 헬기가 최초로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대성호 선체 상부는 모두 불에 탄 상태였으며약간의 불씨만 남아 있었다. 현재 대성호는 선미만 남긴채 완전히 침몰했다.

대성호에는 선장 정모(55·경남 통영시)씨를 포함해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 국적 선원 6명 등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사고 신고 접수 2시간10여분만인 이날 오전 10시21분쯤 사고 해역에서 남쪽으로 약 7㎞ 떨어진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는 선원 김모(60·경남 사천시)씨를 1명을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김씨는 숨졌다.

발견 당시 김씨는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고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상태였다. 또 심한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선원 11명은 실종된 상태다.

해경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광역구조본부를 꾸려 이번 사고에 대응하고 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제주를 찾아 구조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10시38분쯤 경남 통영시 통영항에서 출항해 제주해역에서 갈치 조업을 마친 뒤 지난 18일 오후 20시38분쯤 통영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다.

현재 사고 해역에는 2m 높이의 높은 파도가 일고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해경이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대표 신문 한라일보 발행·유료부수 ‘1위…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진로직업 경험으로 나아갈 길 찾아요" 제주한라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4·3 당시 체포된 이유·장소 잘 몰라" 카지노 이전 대가 취업 청탁 혐의 공무원 무죄
미성년 친딸 수차례 성폭행 징역 5년 "연안습지 보호 위해 해안사구 보전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