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도쿄 간 강창일 "日정부, 언론플레이 말고 협상 테이블 나와라"
"日의원들 만나보니 강제동원 배상문제 정말 어렵겠다 생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02. 17:33: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일 일본 도쿄(東京)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일한 의원연맹 총회에서 강창일 한일 의원연맹 의장(앞줄 왼쪽)과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 의원연맹 의장이 다른 참석 의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창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일본 정부에 언론플레이를 하지 말고 외교 협상 테이블에 나오라고 촉구했다.

전날 열린 한일·일한의원연맹 합동총회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강 의원은 이날 도쿄 시내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측의 이야기를 들을 자세가 돼 있다고 얘기했지만, 일본 쪽은 너희들(한국)이 (해결책을) 가져오라고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그는 "(해결책을) 갖고 가더라도 대화를 해야 가능한데, (일본 정부가)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언론플레이를 하지 말고 외교협상의 테이블에서 주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회장은 "이번 한일·일한의원연맹 합동총회에서 일본 의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강제동원 배상 문제는 정말 어렵겠다고 생각했다"며 "일본 의원들이 여야 관계없이 한국이 (배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하더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대화하자는 데에서는 다들 동의를 했지만, 배상은 한국이 해야 한다는 게 일본 의원들의 기본 입장이었다"며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문제는 한국에 가서 많이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 합동총회에서 양국 의원들은 양국 관계 악화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조속한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하는 성명을 함께 냈지만, 회의 과정에서는 강제동원 판결 관련 문제 등에서 이견이 드러나며 평행선을 달리기도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일의원연맹의 운영위원장인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려야 하며 그 연장 선상에서 고위급 채널도 가동돼야 한다"며 "이번 합동총회에서 한일 의원들 사이에서 '지금대로면 한일이 서로 자해하는 것이니 이제는 수습할 때다'는 공감대가 확실히 있었다"고 말했다.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김광림(자유한국당) 의원은 "일본 의원들은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문제는 거론하지 않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얘기만 하려고 했다"며 "일본이 문제를 풀려면 11월22일 만료되는 지소미아 문제를 한국이 풀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총회 분위기를 설명했다.

일본 의원들이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하며 한일 갈등 해법에 대한 견해차가 컸지만, 일본 의원들의 태도 변화가 엿보였다는 시각도 있었다.

김세연(자유한국당) 의원은 "도쿄올림픽 경기장 욱일기 반입 문제와 관련해 일본 의원들로부터 '손님이 기분 좋게 머물다 돌아가 좋은 추억을 간직하는 게 바람직한데, 국가적인 큰 행사에 찾아오는 손님들을 불쾌하게 만드는 일은 자제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넉 달 전에 만났을 때는 일본 외무성 입장을 대독하던 수준으로 강경하게 말했던 자민당의 한 중진 의원이 '지소미아 문제와 화이트 리스트 문제를 2주 이내에 같이 푸는 방안을 제안하며 관철하도록 노력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일본 내부 기류에 상당한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바른미래 당권파·유승민계·안철수계 '이합집…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수사 조국 소환 임박
성희롱·비하 등 '단톡방 뒷담화' 형사처벌 증… 한국당 거부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후보 난립? 민주당 홍익표, '김기현 비리' 첩보문건 공개
문 대통령 직무수행 4개월만에 긍정률 앞서 검찰-경찰 '김기현 수사' 갈등 무엇을 달리 봤…
민주 "검찰 수사, 변태적·비상식적" 전면공세 경찰 "김기현 동생 비리사건 검찰 수사 무력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