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대정 유배지서 추사와 현대미술의 만남
제주추사관 11월 17일까지 '추사에게 새로운 길을 묻다'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0.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사와 현대미술 작가들이 시간을 거슬러 한 공간에서 만나고 있다. 서귀포시 대정읍 제주추사관에서 진행중인 '2019 추사에게 새로운 길을 묻다' 기획전을 통해서다.

이번 전시는 추사가 고된 귀양살이를 거치며 세한도와 추사체를 완성한 유배 공간에서 추사 김정희와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나란히 펼쳐놓고 있다. 시·공간을 초월한 예술작품의 새로운 만남을 꾀하기 위해 대정의 창작공간 '퐁낭아래귤림'과 공동으로 기획한 전시다.

출품자는 김상우, 김수정, 김지섭, 류현숙, 마이클 위틀, 이유진, 장은경, 정명국, 정민주, 최인엽, 현승의 등 10명에 이른다. '퐁낭아래귤림' 아트캠프와 레지던시에 참여한 작가들이다. 이들은 추사의 제주 유배를 모티브로 창작한 여러 빛깔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는 11월 17일까지 계속된다.

제주추사관은 이 전시에 이어 내년에는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서울 예술의전당, 경기 과천시, 충남 예산군 등과 특별기획전을 벌일 예정이다. 문의 064)710-6802.

진선희기자

문화 주요기사
[제주바다와 문학] (30) 고영기 시 '해녀의 겨울' 제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여는 인생 2막
제주출신 소프라노 유소영의 '삶과 노래' 서예로 담아낸 '제주해녀의 위대함'
닿을 수, 닿을 수 없는 섬 제주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35)아, 샛바람이…
제주 땅에서 깨달은 공존의 이유 퇴직 경찰관 모임 제주경우문예회 회원전
제주 본풀이 바탕 창작마당굿 '동이풀이' 국수호디딤무용단 제주아트센터 공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