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도의회 동물테마파크 허가 취소 요구
16일 문화관광위 행정사무감사.. 제주관광공사 구조조정 필요성도 제기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10.16. 17:47: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6일 행정사무감사에 답변하는 제주자치도 강영돈 관광국장.

제주자치도의회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허가 취소를 강력하게 압박해 제주자치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16일 열린 제주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 문종태 의원은 "대명이 기한 만료 보름 전 기존 말 테마파크가 아닌 맹수 사파리를 조성하겠다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자 제주도가 1주일도 안돼 수용했다"면서 "조건 이행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허가를 내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이어 "더 이상 사업을 진행하면 안된다"면서 "사업 자체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경용 문광위원장도 "과감하게 사업승인을 취소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니 사업자가 행정을 우습게 아는 것 아니냐"며 결단을 촉구했다.

또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지난해부터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제주관광공사에 대한 문제점도 도마위에 올랐다.

이승아 의원은 "제주관광공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직원들의 수당을 주지 않고 아직까지 연봉계약을 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며 사업 구조 조정 등을 주문했다.

박홍배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내부적으로 비상TF를 운영중인 만큼 조만간 결론을 내고 의회에도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제주도 관광국장과 제주시와 서귀포시 부시장이 이익단체인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의 부회장과 이사를 맡고 있는 것에 대한 적절성 여부가 논란이 됐다.

강영돈 관광국장은 "현재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만큼 조만간 내부적으로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8일 결심공판.. 구형량 얼마? 제주지방 가을비 후 추워진다
이사 선임 놓고 또다시 내홍 겪는 제주국제대 제주 '인기투표' 논란 다면평가 5급 승진에 도입
제주개발공사 품질경영대회 대통령상 수상 질병관리본부 전국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제주지방 주말 맑고 포근..야외활동 무난 수능 한파 한라산 상고대 '활짝'
수능 한파 14일 한라산 첫눈 내리나 제주 2026년 '10명 중 2명이 65세 이상' 초고령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