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한국당 등 비난엔 "할말 없을 때 욕…'아싸, 내가 이겼다' 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5. 21:49: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하지도 않고 제 할 일을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언론·검찰 문제에 대해 계속 사실탐사를 하고 드러난 문제를 지적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수사는 계속되고 언론의 왜곡 보도도 계속된다"고 했다.

또 "(조 전 장관과 나는) 이웃"이라며 "원래 나에게 밥을 사줘야 하는데 내가 사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사퇴는 당일) 오후 1시 30분쯤 남들이 알 때 나도 알았다"고 밝혔다.

자신이 서울서부지검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검사들이 나를 막 데리고 갈 수 없다"며 "검사가 정 답답하면 법원에 가서 판사에 '체포영장 좀 주세요' 그러면 되고, 판사가 읽어보고 (필요하다면) 영장을 발부하면 된다"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자유한국당 등의 비난에 대해선 "할 말 없을 때 욕하는 것"이라며 "나는 '앗싸, 이겼다' 그런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씨를 취재한 KBS 법조팀 등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특히 KBS 성재호 전 사회부장이 경영진의 자체 진상조사 결정에 항의하며 낸 보직사퇴 입장문 내용을 반박했다.

성 전 부장이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며 시대정신을 앞세우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그는 "제가 조국과 정경심을 보호하기 위해서 김경록을 망가뜨리고 있다는 것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자신에게 '편집에 문제가 없고 검찰과 언론의 시스템에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김씨를 상대로 한 KBS의 질문에 대해선 "(검찰조사에서) 3일 간 반복된 똑같은 질문"이라며 "흘려보낸 정도 이상의 뭐가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한 "김씨가 검찰에 (조 장관 부부의) 하드디스크 두 개를 갖다주지 않았나"라며 "그날 축제 분위기였다. (김씨에게) 밥을 시켜줬는데 생선초밥을 먹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자신이 한 김씨 인터뷰 녹취록이 보도로 공개된 경로와 관련해선 "(김씨) 변호인이 변론에 필요하다고 해서 제가 한글파일을 줬다"며 "추측건대 그게 곧바로 검사에게 넘어갔다"고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여권의 잠룡이라고 그러든 난 신경도 안 쓴다. 나는 더불어민주당과 상관 없다"며 "민주당 당원이 될 일도 없다"라고도 언급했다.

방송 도중 논란이 될만한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패널로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KBS 법조팀 여기자와 관련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이사장과 공동MC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고"고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만"이라며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출범 한달 앞으로' 초대 공수처장 이목 집중 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 내일 협상 '분수령'
문 대통령 '재검토 주문' 국립보건연구원 어디… 이재용 8일 구속영장심사 '창과 방패' 대결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박병석 선출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