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미래형 제주 공교육 위한 논의 장 열린다
도교육청, 국제심포지엄 기조강연자 확정
11월 22~23일 한국 미래교육 등 주제 강연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09.24. 18:12: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올해로 4회째 여는 '2019 제주교육 국제심포지엄' 기조강연자로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과 시바 쿠마리 IBO(국제바칼로레아기구) 회장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11월 22일부터 23일까지 한라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서 오세정 총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한국의 미래교육'을 주제로 강연한다. 쿠마리 회장은 '미래사회 핵심역량 중심의 IB교육프로그램'으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심포지엄은 3개 세션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주제는 미래사회를 대비할 수 있는 평가혁신과 리더십 혁신 등으로 구성됐다.

행사 둘째날에는 '교실에서 불어오는 바람(hope, change, healing, happiness)'을 주제로 2019 제주수업나눔축제도 열린다. 축제장에선 교육과정-수업-평가의 내실화를 위한 교육 활동 사례가 공유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심포지엄을 '미래형 제주 공교육'을 위한 논의의 장으로 치른다는 구상이다. 이석문 교육감은 "제주교육국제심포지엄이 대한민국 교육의 미래를 견인하는 중심 공론장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학교 안전사고 발생 빈도 1위 '불명예' "그림책 다시 보며 책 읽는 재미 찾아요"
제주대 'JDC-KF GREAT 영 리더' 캠프 제주대 4차산업혁명 문제해결력 프로그램 운영
정부 노동정책과 제주 노사관계 거버넌스 과제는? "폐교 관리 문제 되풀이… 특단 대책 세워야"
제주형 자율학교 6곳 새롭게 선정 제주 서부중학교 설립 부지 확보 '산 넘어 산'
바뀐 '교원지위법' 시행… 교권침해 감소 효과 낼까 제주시교육지원청, 행복교육 학부모교실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